여백
> IT
체이너스 세 번째 밋업...‘블록체인 인사이트’ 깊어진다국내 블록체인 전문 투자기관과 맞손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체이너스(Chainers)가 지난 14일 서울 잼투고(Jam2Go) 2층에서 세 번째 밋업을 연 가운데 BCI, BLOCKCHAIN i, NEXUS ONE 등 국내 리딩 블록체인 분야 전문 투자기관들과 손을 잡아 눈길을 끈다. 체이너스의 블록체인 인사이트가 더욱 강렬해지는 분위기다.

현장에서는 다이오스(DAIOS), 마하(MACH), 엑스바(EXVA), 그래비티(Grabity) 등의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소개됐다.

▲ 체이너스 세 번째 밋업이 열리고 있다. 사진=체이너스

다이오스의 황병대 공동창립자는 ICT 기술과 소프트웨어 파워의 시대정신, 나아가 중앙 집중형 플랫폼 기업들의 역사를 조명했다. 그가 주목하는 장면은 클라우드다. 현재 대부분의 서비스는 클라우드에서 동작하며, 이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은 IT 공룡이 지배하고 있다.

황 공동창립자는 “거인들의 클라우드 독점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면서 “가상세계에서는 데이터가 금(金)이다. 거대 기업들은 데이터를 독점하는 한편 인공지능 시대까지 나아가고 있다. 인공지능 서비스도 독점이 심해질 것이며 데이터의 독점은 곧 4차 산업혁명의 독점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클라우드를 블록체인으로 풀어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실제로 다이오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클라우드 시스템을 만들어 이들에게 도전한다고 소개했다. 대형 플랫폼이 세상의 데이터를 독점하고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지배했다면, 다이오스는 블록체인 상에 데이터를 두어 참여자가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이것을 활용한 인공지능 개발을 꿈꾸고 있다.

황 공동창립자는 토큰 이코노미를 무기로 블록체인과 클라우드의 시너지를 꾀했다. 참여자에게는 보상을 제공하고, 탈 중앙화 플랫폼으로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각오다. 다이오스는 현재 프로젝트의 가속화를 위해 세일즈와 글로벌 상장을 진행중에 있으며 MACH P2P 자산 거래소뿐만 아니라 여러 디앱 파트너와 함께하고 있다.

황 공동창립자는 “우리의 목표는 기존에 없던 공공경제 플랫폼을 지향하는 것”이라면서 “퍼블릭 인공지능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 전략으로 클라우드를 활용, 진정한 4차 산업혁명의 의미를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하(MACH)의 최세준 대표는 MACH P2P 자산 거래소를 키워드로 꼽았다. 회원들의 모든 자산, 즉 게임 아이템 등 디지털 자산이나 중고 물품과 같은 현물 자산까지 암호화폐 및 현금 등으로 거래가 가능한 P2P 거래소라는 설명이다.

최 대표는 “인공지능 챗봇 기반 P2P 자산 거래소를 지향한다”면서 “간단히 말하면 암호화폐를 활용한 중고거래”라고 말했다. 그는 “초반에는 게임 아이템 거래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게임 아이템 거래 순간 벌어지는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하코인도 설명했다. 최 대표는 “다른 코인은 제휴사를 최대한 모으고 있지만 우리는 상관이 없다”면서 “모든 게임을 결제할 수 있는 코인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마하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체인비에서 오는 19일 IEO를 시작한다.

엑스바(EXVA)는 블록체인을 통한 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기존 핀테크에서 사용중인 QR코드와 전통적인 온라인 웹사이트를 통한 인터페이스로 유저들의 접근성을 늘리고, 블록체인으로 시스템을 구성하여 중간단계를 생략함으로서 판매자는 적은 유지비용으로 물건을 판매하고 유저들은 편리하고 익숙한 접근성에 합리적인가격으로 구매를 하는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

결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목표를 갖고 있고, 이를 위해 복수의 업체들과 협업중이다.

민재승 이사는 엑스바트레블과 엑스바레저, 엑스바포인트, 엑스바CFS, 엑스바SBS, 엑스바페이 등을 전격 공개했다. 민 이사는 “단순하게 꿈만 꾸는 것이 아니다”면서 “블록체인과 기존의 산업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 수 있는지 스스로 증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래비티(Grabity)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의 근본적인 속도와 용량 문제를 극복하고 사용성을 높여서 스마트폰과 일반 PC에서도 참여하고 암호화폐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이다. 그래비티의 전호은 CMO가 팀의 시작부터 현재까지의 이야기 위주로 발표를 진행했다. 초기 팀 빌딩하는 과정부터 운영비를 충당하고 경험을 쌓기 위한 아웃소싱 이야기, 블록체인 프로젝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블록배틀에서 40여개 팀과 경쟁해 우승하고 지금에 오기까지의 역사를 설명했다.

전 CMO는 “초기 시드없이 출시 한 달만에 3000명의 회원이 평균 10만원 이상을 달성, 매출 3억원을 기록했다”면서 “블록배틀에서 심사위원 전원 만장일치로 우승했고, 앞으로 블록체인 코어기술을 국내에서 개발하고 싶다는 꿈을 키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데이터베이스 기술이기 때문에 소스파일은 전혀 탈중앙화 돼 있지 않다. 우리는 그걸 하려고 한다”면서 “일획천금을 노리는 사람들은 우리와 함께할 수 없다. 장기적으로 믿을 수 있는 팀을 원한다면 그래비티 생태계 일원으로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프로젝트들의 발표 후에 이어진 기관투자자들과 함께하는 패널토론에서는 최근 투자 동향과 글로벌 투자 핫 토픽을 주제로 블록체인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BCI 김샛별 팀장의 진행하에 BLOCKCHAIN i 김윤수 대표, NEXUS ONE 김성구 대표가 참석하여 각 투자기관, 투자 철학 및 현재까지 투자한 프로젝트 소개를 했다.

최근 이들 블록체인 기관 투자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영역 및 프로젝트 검토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사항에 대한 포인트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꾸며졌다. 현재의 베어마켓에서 각 투자 기관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고, 시장의 회복 시점을 예측할 수 있겠냐는 질문과 함께 미래 블록체인 산업의 변화와 각 기관의 내년 전략도 일부 나왔다. 기관 투자자들은 내년 보수적으로 투자에 임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으며 투자하려는 프로젝트에 대해 더 심도있게 연구하고 투자를 결정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입장을 보여줬다.

전현수 최진홍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8.12.17  18:29:09
전현수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