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화가의 집]서양화가 박철·패션니스트 백귀현①‥소박한 부부의 행복감
   
▲ 넓은 투명유리로 늦가을 오후의 햇살이 티끌하나 없이 실내로 들어왔다. 한지작가 박철(朴哲,PARK CHUL)의 근작과 싱그러움을 뽐내는 화초들이 부부 아티스트의 대화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사진:권동철>

만추의 계절이었다. 경기도 광주시 산기슭에 자리한 박철 화백 작업실을 찾았다.  1층 전시실 공간엔 화백의 근작들이 걸려 있었다.

   
▲ Ensemble18-32, 66×66㎝, Korean paper Natural dyes, 2018

“신작이 완성되면 걸어놓고 ‘이렇게 또는 제대로 가고 있는지’ 등에 대해 조석으로 오가며 바라보며 생각한다. 이를테면 작업의 흐름을 검증하는 공간인데 아내와 같이 얘기를 나누면서 연구와 조언을 듣는다.”

   
▲ 박철 화백의 집 1층은 아내 백귀현 천연 염색가의 작업실도 함께 있다.

통유리를 통해 들어오는 빛은 사시사철 푸름과 꽃의 생동감을 선사한다. 진솔한 교감을 공유하는 여러 식물들이 월동을 위해 실내로 들어와 있었다.

박철 작가는 “최근에 난초가 꽃을 피워 둘이서 바라보며 행운과 축복으로 여기며 감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작은 것에 행복감을 느끼는 소박한 마음의 나눔터였다.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12.10  20:50:58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