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英 중앙은행 "무질서한 브렉시트시 금융위기보다 충격 더 커"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영국 중앙은행(BOE)이 무질서한 브렉시트가 단행될 경우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을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은행이 발표한 여러 가지 브렉시트 시나리오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무질서한 브렉시트 시나리오 하에서 영국의 국내총생산(GDP)은 8% 감소하고 주택 가격은 3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 25% 급락하고 실업률은 7.5%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영국 재무부도 이날 브렉시트 시나리오에 따른 경제 영향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민 제한, 새로운 무역 장벽 등을 포함해 이번 브렉시트 합의안과 가장 근접한 형태의 브렉시트를 할 경우, 15년 뒤 GDP 규모가 EU 잔류 시에 비해 3.9%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연간 1000억 파운드(144조 원), 국민 1인당 1100파운드(160만 원)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만일 영국이 EU와 캐나다 유형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면 GDP는 6.7%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른 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의 경우에는 GDP 손실이 9.7%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영국 재무부의 보고서 발표에 앞서 "어떤 종류의 브렉시트를 하더라도 영국 경제는 손실을 볼 수 밖에 없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EU와 체결한 브렉시트 합의안이 그나마 손실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영국 중앙은행(BOE)이 무질서한 브렉시트가 단행될 경우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을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출처= The Economy Club

[미국]
■ 美 LA, 5년 논란 끝에 노점상 허용키로

- 로스앤젤레스 시의회가 거리에서 음료와 식품을 비롯해 의류, 잡화 등 각종 물품을 파는 것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13대 0,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지역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

-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로스엔젤레스에서는 일부 관광명소와 안전상의 문제가 있는 지역 이외에서 노점상 영업이 허용될 예정.

- 그동안 이 문제가 오랜 기간 논란을 빚어온 이유는 길 따라 줄지어 있는 건물에서 영업하는 소매상들이 여러가지 예상되는 문제점을 제기하며 반대했기 때문.

- 이날 시의회를 통과한 법안의 주요 시행세칙에 따르면 노점상들은 시와 카운티 또는 주정부가 요구하는 사업 허가 및 위생 점검을 받아야 하고, 세금도 납부해야 해.

- 또 상점들이 우려했던 쓰레기를 수거해야 하고, 보행자들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아야 하는 등 의무를 부여. 그러나 유니버설 스튜디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등 인파가 몰리는 주요 명소에서는 여전히 노점상이 허용되지 않는다고.

■ 나스닥도 이르면 내년 1분기 비트코인 선물 출시

- 나스닥이 내년 1분기를 목표로 비트코인 선물 출시를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 보도.

- 최근 비트코인 가격 급락에도 나스닥이 비트코인 선물 시장에 뛰어든 이유는 기관투자자 수요가 많기 때문.

- 가상통화 전문매체 CCN은 "뉴욕증권거래소 운영회사 ICE가 운영하는 가상통화 거래 플랫폼 백트(Bakkt)도 애초 지난 20일 비트코인 선물을 출시 예정이었으나, 기관투자자의 투자 수요가 예상보다 훨씬 많아 내년 1월 24일쯤으로 미뤘다"고 보도.

- 시카고상품거래소(CME)와 시가코옵션거래소(CBOE)는 지난해 12월 비트코인 선물을 출시한 바 있어. 이후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며 지난해 12월 한때 개당 2만달러를 넘기도 했지만 올해 들어 급락을 거듭하면서 현재 4000달러 대로 주저앉아.

- CCN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가상통화 선물 시장의 규모가 아직 대규모 투자를 감당할 수 없다는 이유로 지난 8월 이후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거부하고 있지만 "나스닥과 백트가 비트코인 선물 상품에 대한 수요를 증명한다면, SEC의 태도도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

[美·사우디]
■ 美·사우디, 17조 사드 수출 계약 - 결국 면죄부?

-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17조 규모의 무기 수출 계약에 서명했다고 CNBC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미 록히드마틴사로부터 150억달러(16조 8000억원) 규모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사들이는 구매동의서(LOA)에 서명했다고. 미 국무부도 계약 사실을 인정.

- LOA는 미 정부가 구매국에 물자 및 용역 판매의사를 표시한 청약문서. 미 정부가 의회 승인을 받아 LOA를 구매국에 송부하면 구매국에서 이를 검토 후 서명하는 방식. 실제 거래 집행만을 남겨둔 상황.

-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성명을 통해 "어떤 경우든 미국은 사우디의 영원한 동반자"라고 말하기도.

- 하지만 미 상원은 이날 예멘 내전에서 미군의 사우디 연합군 지원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찬성 67표, 반대 37표로 통과시켰고, 지난달 공화·민주 양당 소속 하원의원 21명은 사우디에 대한 군사원조와 무기 거래를 중단하는 법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어.
 
[중국]
■ 자동차 회사들, 소유주 동의없이 中감시센터에 정보제공

- 중국에 진출한 여러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소유자가 알지 못하는 사이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은 감시센터에 전기차 소유주에 대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해온 사실이 드러났다고 AP통신이 29일 보도.

- 여기에는 테슬라, 폭스바겐, BMW, 벤츠, 포드, GM, 닛산, 미쓰비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NIO 등 200개가 넘는 자동차 회사들이 망라돼.

- 중국 상하이에서만 22만대, 중국 전체로는 110만대가 넘는 전기 자동차가 중국 당국의 감시를 받아왔다는 것.

- 당국에 넘겨진 정보에는 자동차 소유주가 집 주소, 직장, 심지어 어디에서 쇼핑을 하는 지까지 포함돼 있다고.

- 이러한 정보 제공이 자동차 회사들의 경쟁력을 떨어트리는 것은 물론, 중국 집권 공산당이 시민들에 대한 국가 감시를 강화하는데 이용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고.

[일본]
■ IMF “초고령화 일본, 40년 뒤 GDP 25% 감소”

- IMF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급속한 인구 감소로 40년 뒤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25% 감소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NHK가 29일 보도.

- IMF는 1년에 한 번 세계 각국의 경제 상황과 정책 과제 등을 정리해 보고서로 발표하고 있어.

- IMF는 GDP 감소 추세를 줄이기 위해서는 현재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외국인 노동자 수용의 확대와 함께 여성 및 고령자 인력을 활용하기 위한 노력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

- 보고서는 또 올해 일본 경제성장률은 1.1%, 내년은 0.8%로 다소 감소할 것이지만 플러스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

- 하지만 내년 10월 소비세가 인상되는 등 리스크도 있어 일본 정부의 대책이 제대로 보완되지 않으면 소비 감소로 이어져 성장률 하락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8.11.29  21:06:09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