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최태원 SK회장 “SK의 미국경쟁력 지켜봐달라”미국 재계·정·관계 인사들과 미팅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미국을 방문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워싱턴 D.C.에서 SK그룹의 미국 사업성과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 D.C.에 있는 SK하이닉스 지사에서 열린 'SK Night(SK의 밤)' 행사에 참석해 미국 내 재계, 정·관계, 학계 등 현지 인사들을 대상으로 그동안의 SK그룹의 미국 사업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지속적인 투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한 사업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최태원 SK회장이 28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 D.C.의 SK하이닉스 지사에서 열린 'SK Night(SK의 밤)' 행사에 참석해 콜린 파월(Colin Powell) 전국무장관과 대화를 하고 있다. 출처=SK

이날 SK의 밤 행사에는 짐 인호프(Jim Inhofe) 오클라호마주 상원의원과 수잔 델베네(Suzan DelBene) 연방 하원의원, 콜린 파월(Colin Powell) 전 국무장관 등 미 정·관계 인사와 TI, 인텔 등 현지 기업 임원 등 20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최 회장은 “SK가 미국의 심장부인 워싱턴 D.C.에서 SK의 밤을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SK가 미국과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만들어온 결과”라면서 “지금까지의 투자와 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한미 양국이 글로벌 시장에서 각인될 수 있는 협력모델을 더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SK는 미국 서부, 텍사스, 동부 등 미 전역에 진출한 데 이어 최근에는 미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에 16억달러를 투자하고 1400명을 채용하는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향후 배터리 사업이 잘되면 50억 달러 투자와 6000명 채용도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목표는 경제적 이익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고 사회와 함께 하는 것”이라면서 “한미 양국간 상호협력에 기반한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내 석유개발을 담당하는 SK E&P 최동수 대표, SK㈜가 지난 7월에 인수한 미 제약업체 앰펙(AMPAC) 아슬람 말릭(Aslam Malik)대표 등 미 현지법인 대표는 물론 미국 내 사업 비중이 큰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업총괄 사장과 SK바이오팜 조정우 대표 등도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이날 행사 참석에 앞서 조니 아이잭슨(Johnny Isakson) 조지아주 상원의원, 커트 켐벨(Kurt M. Campbell) 아시아그룹 회장, 에드윈 퓰너(Edwin J. Feulner Jr.) 헤리티지재단 회장 등 미국 내 정·재계 인사들과도 잇따라 면담을 가졌다.

최 회장은 이들 정·재계 인사들과 SK이노베이션의 조지아주 배터리공장 투자와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미 식품의약국(FDA) 신약 판매 허가 신청 등 최근 잇따른 미국 내 사업성과 등을 설명했고, 한미 양국 경제협력 증진 방안, 최종현학술원 등 연구단체와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11.29  14:30:45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SK, #최태원 회장, #미국 방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