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WATCH > 트렌드
43억원에 낙찰된 파텍필립 시계파텍필립 Ref. 2499, 소더비즈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에 낙찰

[이코노믹리뷰=김수진 기자] 지난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즈 경매에서 파텍필립의 Ref. 2499가 391만 5천 스위스프랑에 낙찰됐다.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43억 9천만원이 넘는 금액이다. 역대 최고가 Ref. 2499가 탄생한 순간이었다.

▲ 에릭 클랩튼이 소유한 파텍필립 Ref. 2499. 이전까지 역대 최고가 Ref. 2499였다. 출처=호딩키

이전까지 가장 비싼 Ref. 2499는 에릭 클랩튼이 소유한 약 41억원짜리 플래티넘 소재의 Ref. 2499로 알려져 있었다. 파텍필립 Ref. 2499는 시계 수집가들 사이에서 명기로 통하는 시계다. 1951년 세상에 첫 선을 보인 Ref. 2499는 퍼페추얼 캘린더와 크로노그래프를 한 몸에 담고 있는 컴플리케이션 워치다. 1950년부터 1985년까지 35년의 생산 기간 동안 349점이 생산됐다. 평균적으로 1년에 단 아홉 점가량 제작된 셈이다.

▲ 소더비즈 경매에서 43억 9천만원에 낙찰된 파텍필립 Ref. 2499. 출처=호딩키

이번에 소더비즈 경매에서 43억 9천만원에 낙찰된 Ref. 2499는 Ref. 2499의 초기 모델이다. Ref. 2499는 30여 년의 세월 동안 약간의 디자인 변화를 거쳤는데, 시계 수집가들은 이를 기준으로 Ref. 2499를 총 네 개의 시리즈로 구분하고 있다. Ref. 2499의 초기 모델이자 첫 번째 시리즈는 가장 희소성 높은 버전으로 네모난 푸시 버튼과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 타키미터 스케일이 특징이다. 두 번째 시리즈에선 푸시버튼이 동그란 디자인으로 변경되었고 인덱스는 바 혹은 아라비아 숫자로 제작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타키미터 스케일이 존재했는데, 세 번째 시리즈와 네 번째 시리즈에선 타키미터 스케일이 제거되었고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도 더 이상 발견할 수 없었다. 세 번째 시리즈와 네 번째 시리즈의 차이점은 사파이어 크리스털 사용 유무다.

▲ 다이얼 위에 'Asprey'가 적혀 있다. 출처=호딩키

파텍필립의 기록에 의하면 Ref. 2499의 초기 모델 중 옐로 골드 케이스를 장착한 시계는 40점이 채 안 된다. 이미 놀라운 희소성인데 이번 경매에 나온 Ref. 2499는 그중에서도 특이하고 유일한 시계다. 관전 포인트는 다이얼 6시 방향에 적힌 ‘Asprey’ 서명이다. Asprey(아스프리)는 1781년 런던에 문을 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럭셔리 브랜드다. 1920~1930년대 영국 왕족과 귀족이 쇼핑을 즐기던 곳으로 명성을 얻었고 현재도 엘리자베스 여왕과 찰스 왕세자뿐 아니라 데이비드 베컴, 엘튼 존과 같은 유명인사가 자주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 백 케이스엔 ‘RC 25th May 1956’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출처=호딩키

파텍필립 Ref. 2499 중 다이얼 위에 ‘Asprey’ 서명이 적힌 건 이 시계가 유일하다. 백 케이스엔 ‘RC 25th May 1956’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RC가 누구를 말하는지, 1956년 5월 25일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 수 없지만 다이얼 위 ‘Asprey’ 서명과 시계 백 케이스 안쪽에 새겨진 영국 수입 인증 마크, 백 케이스 위 인그레이빙으로 추측건대 파텍필립이 아스프리에 시계를 납품하고 아스프리가 1956년 5월 25일 생일이나 기념일을 맞은 한 고객에게 이 시계를 판매한 듯하다.

무려 60년이 넘는 긴 세월을 지나왔음에도 시계의 상태는 상당히 깔끔하고 양호했다. ‘Asprey’가 새겨진 Ref. 2499가 43억 9천만원이라는 놀라운 금액에 낙찰된 데엔 브랜드와 레퍼런스 자체의 인기와 희소성이 주역했지만 잘 보존된 상태 역시 낙찰가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뉴욕 시계 전문 웹진 <호딩키> 에디터 스테판 풀비렁(Stephen Pulviret) 역시 “이번 경매가 의미하는 건 간단하다. 초기에 제작된, 주요 레퍼런스의 특별한 예는 여전히 경매장의 왕(King)이다. 특히 시계의 상태가 좋을 경우에”라고 평했다.

▶ 지구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계 집결지 [타임피스 아시아 홈페이지]

김수진 기자  |  beyondk@econovill.com  |  승인 2018.11.18  15:29:50
김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수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