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하이투자증권, 김경규 대표 취임 후 첫 조직개편…시너지전략본부 신설DGB금융과 협업 강화 주력

[이코노믹리뷰=고영훈 기자] 하이투자증권이 김경규 대표이사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하이투자증권은 DGB금융그룹의 자회사로서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을 위한 첫걸음으로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자산관리(WM) 영업조직과 전략조직의 분리를 통해 영업지원 강화 및 영업집중 추진 △단위조직 통합을 통한 조직 효율성 제고 △금융상품법인담당의 본부 격상으로 전략적 금융상품법인영업 육성 △리스크담당의 본부 격상으로 영업본부와 균형 및 리스크 역량 강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리테일 영업점을 총괄 지원하던 기존 리테일영업본부를 WM본부로 개칭하고, DGB금융지주와의 시너지 협업전략을 추진하고 상품 투자전략 솔루션과 상품 운용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시너지전략본부를 신설했다.

전략적 금융상품법인영업의 육성을 위해 기존 금융상품법인담당을 대표이사 직속의 본부로 격상시켜 시장경쟁력도 제고시킬 방침이다. 각종 추진 사업의 리스크 심사와 관리를 담당하는 리스크담당도 본부 격상으로 영업본부와의 균형을 맞추고 리스크 역량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DGB금융지주와의 본격적인 금융시너지 창출을 위한 첫걸음으로, 앞으로 복합점포 신설 등을 토대로 계열사 간 시너지 극대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  gyh@econovill.com  |  승인 2018.11.14  10:23:42
고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고영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