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주간 투자자 최다 순매수 주식종목] 기관 'KODEX 레버리지' 외인 '삼성전자'개인 'KODEX 200선물인버스2X', LG유플러스·메리츠종금증권·HSD엔진·팬오션 등 매수 상위

[이코노믹리뷰=고영훈 기자] 지난주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주식종목은 'KODEX 레버리지', '삼성전자', 'KODEX 200선물인버스2X' 등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투자업계와 키움증권,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5일에서 9일까지 한 주간 코스피 시장에서 기관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주식종목은 'KODEX 레버리지'로 총 순매수 수량 249만14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314억1900만원이었다.

   
기관투자자 지난 5~9까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 순위. 출처=키움증권

두 번째로 많이 산 종목은 'LG유플러스'로 총 순매수 수량 224만54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313억700만원이었다. 세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미래에셋대우'로 총 순매수 수량 195만31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142억2000만원이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주식종목은 '삼성전자'로 총 순매수 수량 489만84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2156억6800만원이었다.

두 번째로 많이 산 종목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총 순매수 수량 348만91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151억6600만원이었다. 세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팬오션'으로 총 순매수 수량 153만95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74억600만원이었다.

   
외국인투자자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 순위. 출처=키움증권

같은 기간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주식종목은 'KODEX 200선물인버스2X'로 총 순매수 수량 370만1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284억4400만원이었다.

두 번째로 많이 산 종목은 'HSD엔진'으로 총 순매수 수량 185만67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83억1400만원이었다. 세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삼성전기'로 총 순매수 수량 185만1200주에 총 순매수 금액 2318억8100만원이었다.

기관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삼성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상장지수펀드(ETF) 'KODEX 레버리지'의 1개월 수익률은 -13.60%, 3개월 수익률 –17.81%이다. 9일 장마감 기준 시가총액 2조5171억원, 상장주식수 2억1020만주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삼성전자'는 최근 한주 주가가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9일 전거래일보다 0.57% 오른 4만4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파운드리, 메모리 기술을 봤을 때 경쟁사와 기술력 격차가 내년부터 확대될 것"이라며 "호황일 때는 업체간 기술력과 수익성 차이가 두드러지지 않자먼 업황 둔화기에 극대화 된다"고 진단했다.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최근 1개월 수익률 13.01%, 3개월 수익률 17.86%을 기록했다. 시가총액은 3403억원으로 코스피 약세장으로 인해 최근 관심이 높다.

매수 상위권에 있는 LG유플러스에 대해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LG유플러스는 장단기 뚜렷한 이익 성장을 지속할 전망이고 역사적 멀티플 추이로 볼 때 여전히 밸류에이션상 매력도가 높아 추천한다"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  gyh@econovill.com  |  승인 2018.11.10  17:24:21
고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고영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