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뉴욕증시, 중간선거 민주 공화 양분에 일제히 '환영주가'다우 2.17%↑ S&P 2.13%↑, 나스닥 2.60%↑
   
▲ 뉴욕 주식시장의 3대 지수가 6일(현지시각) 중간선거 결과에 따라 크게 상승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김진후 기자] 뉴욕 주식시장 3대 지수가 중간선거 결과에 따라 어제에 이어 상승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과 비교해 2.17%(555.29포인트) 오른 2만6190.30에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에 비해 2.13%(58.78포인트) 상승한 2814.23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날 대비 2.60%(192.00포인트) 오른 7567.96로 거래를 마감했다.

업종별로 11개 업종 모두가 올랐다. 필수소비재(0.56%), 에너지(1.61%), 금융(1.34%), 헬스(2.94%), 산업(1.68%), 소재(1.90%), 부동산(1.14%), 기술(2.88%), 커뮤니케이션 서비스(1.93%), 유틸리티(1.08%)가 올랐다.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업종은 재량소비재 분야로 3.12% 상승을 기록했다.

종목별로 애플은 3.03% 올랐고, 페이스북은 1.06%의 상승을 기록했다. 아마존은 전날의 반등에 이어 6.86%로 상승세를 지속했다. 반도체 생산업체 AMD는 5.61% 올랐다. 넷플릭스는 5.36% 상승하면서 전날의 부진을 만회했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역시 3.56%로 크게 올랐다.

중간선거 종료로 선거 관련 불확실성이 줄어들면서 투자심리가 되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중간선거 결과는 시장의 예상과 같이 공화당이 상원을,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회 권력이 분산되면 주식 등 위험자산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경제의 지속성장을 돕는 정책들을 민주당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협치 의지를 내비쳤다. 감세정책 등 친성장정책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민주당이 우세를 점한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조치 등 파격행위에 압력을 넣으리란 분석이 나온다.

김진후 기자  |  jinhook@econovill.com  |  승인 2018.11.08  08:39:24
김진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진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빅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