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양진호 나비효과...웹하드 카르텔 깨질까경찰 양 회장 긴급 체포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진실탐사그룹 셜록과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파타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적인 행각을 보도하자 경찰은 7일 양 회장을 전격 체포하고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따르면 양 회장은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경찰은 양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 4곳을 추가 압수수색하고 있다.

   
▲ 양진호 회장이 체포됐다. 출처=뉴시스

양 회장은 퇴사한 직원이 자기의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회사로 불러 폭행을 하는 한편,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일본도로 닭을 죽이라는 엽기적인 지시를 하기도 했다. 모 대학교수와 자기 부인의 불륜을 의심하며 해당 교수를 무차별 폭행하는 한편 직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화장실에 가지 못하도록 강제하는 등 상상하기 어려운 갑질을 자행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양 회장의 체포로 경찰의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상해),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에 마약 투약 혐의도 받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경찰이 양진호 회장 거주지 등에서 압수수색을 단행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양 회장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고조되는 가운데 소웨 웹하드 카르텔에 대한 전방위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몰래 카메라, 리벤지 포르노 등으로 만들어진 불법 동영상이 웹하드로 흘러들어가 엄청난 피해자를 양산하는 한편, 이 과정에서 디지털 장의사까지 고용한 최악의 비즈니스가 전개되는 가운데 그 중심에 웹하드 카르텔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8.11.07  15:10:25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빅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