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음원부터 자동차까지...SKT와 카카오 묘한 신경전플랫폼 비즈니스의 '갑'은 누구인가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8.11.06  08:18:41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SK텔레콤이 최근 티맥택시를 대대적으로 개편하며 카카오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전열을 가다듬고 있는 카카오와의 한 판 승부가 예고되고 있다.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하는 통신사가 탈 통신 전략을 구사하는 한편 ICT 플랫폼 기업들의 영역으로 진격하며 발생하는 충돌에 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나아가 음원부터 인공지능, 모빌리티 전반에 번지고 있는 두 기업의 경쟁도 눈길을 끈다.

   
▲ SKT가 엔터테인먼트 회사와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한다. 왼쪽부터 JYP 정욱 대표, 빅히트 방시혁 대표, SK텔레콤 노종원 유니콘랩스장, SM 김영민 총괄사장.출처=SKT

SKT의 실책 음원 플랫폼..인공지능은 빨랐다
두 회사의 ICT 플랫폼 비즈니스 전략 충돌은 음원 플랫폼에서 찾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2005년 당시 국내 최대 음반사인 서울음반사를 인수하며 음반 시장에 진입한 바 있다. 이후 음반 시장이 음원 스트리밍 시장으로 변하며 서울음반사는 로엔엔터테인먼트(로엔)로 사명이 변경된 상태에서 SK플래닛의 자회사가 된다. 로엔의 멜론은 한 때 국내 음원 스트리밍 시장의 절반을 장악할정도로 승승장구했으나 2013년 로엔 지분 61.4%를 2972억원에 홍콩의 사모펀드인 스타인베스트홀딩스로 넘기고 말았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지분 규제에 걸려 로엔의 지분을 100% 가지거나 모두 팔아야 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고심을 거듭한 후 지분 매각을 선택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지만 결과적으로 뼈 아픈 일이다. 초연결 인공지능 시대가 도래하며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중요한 수단으로 목소리, 즉 음원이 각광을 받으며 다양한 인공지능 스피커가 출시됐기 때문이다. 카카오가 2016년 로엔의 지분 61.4%를 무려 1조5036억원에 인수하는 등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의 몸값도 천정부지로 뛰었다. 현재 카카오는 음원 플랫폼을 중심으로 인공지능 전략을 차근차근 쌓아가고 있다.

SK텔레콤도 반격에 나섰다. 올해 초 SM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서울 을지로 2가 SK텔레콤 본사에서 음악사업 협약식을 갖고 연내 음악 플랫폼 사업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영' 브랜드를 중심으로 콜라보 음원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방식으로 판을 흔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뮤직메이트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인공지능 영역에서는 SK텔레콤이 빠르다. 2016년 8월31일 전격적으로 인공지능 누구를 출시한 상태에서 최근 누구 디벨로퍼스를 중심으로 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전략까지 달렸다. T맵과 누구의 연동, IPTV와 누구의 연동을 공격적으로 전개하는 중이다. 카카오도 카카오I를 중심으로 카카오미니 스피커를 출시하며 다양한 파생 라인업으로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두 회사는 인공지능 전략을 중심으로 스마트홈은 물론, 건설사와 협력하는 새로운 비즈니스도 창출하고 있다.

   
▲ 록앤올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기자

모빌리티 경쟁은?
모빌리티에 시동을 건 두 회사의 초기 인연은 악연으로 시작됐다. 카카오는 내비게이션 스타트업인 김기사의 록앤올을 인수해 카카오내비를 완성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불거진 표절 논란이다. 당시 록앤올이 T맵을 서비스하던 SK플래닛의 데이터베이스를 탈취했다는 주장이 나왔고, 논란은 법적 공방으로 비화되기에 이르렀다.

전선은 더욱 확장됐다. 내비게이션 시장에서는 전면 무료화 선언 후 몸집을 불린 T맵이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카 인포테인먼트 시장에서는 카카오가 반 발자욱 앞선다는 평가다.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가 출시되고 있다. 사진=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기자

구글은 지난 7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에 나서며 카카오와의 협력을 공고히 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편리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글로벌 파트너인 현대기아차와 협력해 강력한 플랫폼 인프라도 구축했다.

운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과 미디어(음악 듣기 등), 커뮤니케이션(전화, 메시지) 등의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두 손을 사용하지 않고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 카카오내비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모습이 보인다. 출처=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탑재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한국어 서비스로 승부를 보겠다는 각오가 보인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에 출시하며 카카오내비와 협력한 것은 국내 정밀 지도 반출에 실패했기 때문에 내린 고육책이지만, 현지 사업자와 처음으로 오픈 생태계를 꾸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카카오내비는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의 협력으로 빅데이터 운용의 기회를 잡는 한편, 소프트웨어 파워를 더욱 키울 수 있게 됐다. 현재 카카오는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를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확대 적용하는 공동 개발 프로젝트도 시작했으며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반면 SK텔레콤은 T맵을 통해 인공지능을 연결했으나 카 인포테인먼트 시장에서는 뚜렷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구글 안드로이드가 카카오와 협력하자 사내 메일을 통해 진한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SK텔레콤은 현재 애플 카플레이 지원을 서두르며 전열을 추스르는 중이다.

최근 카카오가 카풀 논쟁을 거치며 모빌리티 전반에서 악전고투하는 사이, SK텔레콤은 T맵택시의 대대적인 리뉴얼을 선언하고 나서기도 했다. 카카오 판교 사옥 집회에 모인 택시기사들에게 T맵 유인물을 나눠줄 정도로 공격적이다.

SK텔레콤은 택시 이용 자사 고객들의 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연말까지 티맵 택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승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출시했다. 아직 카풀은 고려하지 않으며, 무료로 플랫폼 볼륨을 키운다는 전략이다. 운전 중 고객의 호출 응답을 위해 스마트폰을 조작해야 하는 현재의 방식이 택시기사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택시기사 3만 명에게 버튼식 '콜(Call)잡이'까지 제공하는 꼼꼼함도 보여줬다.

   
▲ 콜잡이 버튼이 눈길을 끈다. 출처=SK텔레콤

모빌리티 업계에서 카풀 비즈니스가 '혁신 산업'은 아니라는 분위기가 역력한 가운데 카카오는 카카오택시를 통해 확보한 인프라를 카풀로 확장하려는 행보를 거듭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이 과정에서 카카오와 택시기사들의 균열이 발생하자 빅데이터의 보고인 택시 플랫폼 자체를 노리고 나섰다는 평가다.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