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2017~2018년]艺术家 金明植②‥偶尔充满了富有魅力的诗之感性
   
▲ East Side17 W01, 90.9×72.7㎝ Oil on canvas, 2017

从这样的意义出发, 作家描绘的家展现了存在于各自心中的”家”的原形, 发挥着引导“观众”积极参与的高效主题的作用。此外, 作家的大胆变形提供了刺激和发挥观众想象力的空白。

此外, 谈论作家时有一个修饰语不可不提, 即“色彩的魔术师”或“色彩的炼金术士”。这些修饰语在我个人看来太俗, 没有使用的意向, 如果面对作品, 这是不得不承认的事实。

   
▲ East Side17-N08, 72.7×60.6㎝ Oil on canvas, 2017

作家使用的“魔术棒”是在East-side Story合著开始后的2004年左右以单纯的四边形表现家以后出现的。在以前的作品展现的轻快作画的延长线上开始使用彩绘刀具以后, 难以用笔作画表现的各种表现也得以表现, 后来, 画面因丰盛的matiére更增强了密度感。

   
▲ East Side(이스트 사이드 스토리)18-JA01, 72.7×60.6㎝ Oil on canvas, 2018

像这样令人联想回忆的所在, 即家和通过变形触发的想象力、彩绘刀具创造的色彩的盛宴同在, 作家(서양화가 김명식,김명식 작가,キムミョンシク,Andy Kim,KIM MYUNG SIK,金明植,김명식 화백. 김명식 교수)的作品偶尔充满了令人联想到的灿烂阳光的健康能量, 偶尔如同在陌生的城市面对的异国清晨风景, 偶尔充满了富有魅力的诗之感性。

△文章=ZIEN ART SPAC 策展人 宋哲民(송철민)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11.03  14:45:07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