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동아ST, 3분기 매출 영업익 82억원…R&D 비용 등으로 전년대비 48% 감소일회성‧일시적 원가 상승도 영업익 감소 요인
   
▲ 동아ST는 30일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1438억원 대비 2.1% 감소한 1408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159억원보다 48.6% 줄어든 82억원이라고 잠정 공시했다. 출처=전자공시시스템(DART)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동아ST는 30일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1438억원 대비 2.1% 감소한 1408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159억원보다 48.6% 줄어든 82억원이라고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 순이익은 111억원 대비 45.4% 감소한 61억원이다. 연구개발(R&D) 비용은 전년 동기 179억원에 비해 7.1% 증가한 191억원이다.

동아ST 관계자는 “영업이익은 R&D 비용 증가와 일회성‧일시적 원가 상승의 기저효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동아ST는 올해 3분기에 일본 바이오기업 타카라바이오에서 항암바이러스 치료제를 도입해, 국내 판권 확보를 통해 항암분야 전문성을 강화했다.

R&D 부문에서 당뇨병치료제 DA-1241은 올해 8월 미국 임상1b 시험계획승인신청(IND)이 승인돼 이를 시작했다. 과민성방광치료제 DA-8010은 국내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지속형 적혈구 조혈자극제 바이오시밀러 DA-3880은 파트너사 SKK가 올해 9월 일본 허가 신청을 통해 2019년 하반기 발매를 목표로 순항 중이다.

동아ST 3분기 전문의약품(ETC) 매출은 추석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로 전년보다 하락했으나, 슈가논, 주블리아 등 주력제품 중심의 매출 성장이 고무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위염치료제 ‘스티렌’ 매출은 전년 동기 48억원에서 0.9% 줄어든 47억원, 기능성 소화불량치료제 ‘모리리톤’은 전년 동기 55억원에 비해 5.3% 감소한 52억원을 나타냈다.

당뇨병치료제 ‘슈가논’은 전년 동기 18억원 대비 60.5% 증가한 29억원,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는 전년 동기 20억원에 비해 91.8% 오른 120억을 기록했다.

해외부문 매출은 전년 그로트로핀 입찰 지연으로 매출이 하반기에 집중돼 전년 동기 88억원 대비 47.9% 감소한 46억원을 나타냈다. 동아ST 관계자는 “이 의약품은 입찰과 출하 시점에 따라 매출이 발생해 분기별로 매출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카스를 수출해 올린 매출은 전년 동기 160억원에 비해 18.5% 증가한 19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부문 총 매출은 같은 기간 355억원에서 1.0% 증가한 359억원으로 발표됐다.

의료기기‧진단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173억원에 비해 2.6% 증가한 178억원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8.10.30  18:02:02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