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삼성전자 한국전자전에 OLED 8K TV·갤럭시 A7등 전략제품 전시관람객들 다양한 제품 직접 체험 가능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삼성전자가 2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KES 2018(한국전자전)'에 참가해 올해 전략 제품들을 전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세상에 없던 라이프'라는 콘셉트로 전시장을 구성하고 관람객들이 'QLED 8K', '갤럭시 노트9', '갤럭시 A7', '에어드레서', '건조기 그랑데' 등 혁신 기술이 적용된 삼성전자의 다양한 제품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 삼성전자 QLED 8K TV가 한국전자전 부스에 전시돼 있다. 출처=삼성전자

이번 전시에서 삼성전자는 ‘체험’을 방점으로 찍었다. 제품 전시뿐 아니라 '화질 비교', '의류 관리', '게이밍', '카메라 촬영' 등 다양한 주제로 체험 코너를 운영해 관람객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제품과 콘텐츠를 사용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화질비교 코너에는 관람객들이 IFA 2018에서 최초로 공개한 'QLED 8K' TV 의 화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기존 TV와 비교 전시했다. 관람객들은 이 코너에서 3300만개의 화소가 적용된 8K 해상도와 퀀텀닷 기술이 만들어 낸 최고의 화질을 다양한 콘텐츠 시연을 통해 경험할 수 있다.

의류케어 코너에서는 지난 8월 출시한 삼성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를 통해 옷감 손상 걱정 없는 청정, 맞춤 의류 관리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 코너에는 특히 '마이코트룸(My Coatroom)' 을 두어 관람객들이 외투나 쟈켓 등을 맡기면 전시를 즐긴 뒤 '에어드레서'로 관리한 옷을 찾아갈 수 있도록 했다.

또 '마이클로짓(My Closet)' 체험존에서는 교복, 정장, 원피스 등 다양한 소재의 의류를 배치해 관람객들이 직접 의류 라벨 바코드를 스캔해 최적의 의류관리 코스를 추천 받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의류관리기 '에어드레서'를 KES 2018 삼성전자 부스에서 소개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건조기 ‘그랑데’는 건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면서도 낮은 온도로 옷감 손상이 없도록 한 '마법의 온도 60도'를 강조했다.

모바일&IT 코너에서는 '스마트 S펜'을 탑재한 '갤럭시 노트9', 갤럭시 최초로 트리플 카메라를 지원하는 '갤럭시 A7' 등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이 전시됐고, 최근 출시한 '삼성 노트북 플래시(Flash)'를 전시했다.

관람객들은 블루투스(BLE)가 탑재된 '갤럭시 노트9'의 '스마트 S펜'을 이용해 원격으로 사진을 촬영하거나 자연스러운 필기감으로 사진을 꾸미는 등 갤럭시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게이밍'코너에서는 갤럭시 노트9,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 Z, 게이밍 모니터 등 삼성의 다양한 IT 제품들을 활용해 고사양 게임인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공기청정기 '큐브', '패밀리허브' 냉장고, '무풍 에어컨' 등을 전시하고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Bixby)'를 통해 말 한마디로 모든 것을 제어할 수 있는 '커넥티드 라이프'도 소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한국전자전에서 삼성의 혁신 제품이 만들어주는 일상의 즐거움을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10.24  10:00:00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삼성전자, #한국전자전, #KES 2018, #QLED 8K TV, #갤럭시 A7, #에어드레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