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이주열 총재, 금리인상 시사...금융 불균형 해소 중점대외 불안요소 여전...한국 경제, 낙관론은 경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국회 기회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성규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오는 11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대외 불안 요소가 존재하지만 국내 금융 불균형에 대한 우려가 더 큰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11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실물경기가 흐트러지지 않으면”이란 전제를 했지만 한은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총재의 발언은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의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완화정도 여부를 ‘신중히’ 판단하겠다던 문구를 삭제한 의미”에 대한 답이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2.8~2.9%)와 물가가 목표수준(2%)을 유지한다는 전제 조건을 언급했다. 대외리스크로는 미중 무역분쟁, 미국 금리인상, 중국 경기둔화 등을 꼽았다.

완화적 금융여건은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을 확대시킨다며 금융안정에 유의할 단계라고 말했다. 대외불안 요소는 여전하지만 한은의 스탠스는 ‘금리인상’으로 가닥을 잡은 셈이다.

금통위가 ‘10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견실한 성장세’ 문구를 빼고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로 바꾼데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 총재는 “올해 경제 성장 전망을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며 “‘견실한’이란 표현은 낙관적인 인식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8.10.23  00:37:28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성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