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박일평 LG전자 사장, IFA에 이어 CES서도 ‘인공지능’ 기조연설주제는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LG전자는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사장)가 내년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19’에서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박 사장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 이어 CES 2019에서도 개막 기조연설자에 이름을 올렸다.

   
▲ 박일평 LG전자 CTO가 IFA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코노믹리뷰 김동규 기자

박 사장은 CES 2019 개막 하루 전인 1월 7일 오후 파크MGM호텔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그는 인공지능의 진화가 미래의 삶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다 주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CES 2019에서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LG ThinQ)’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을 바탕으로 미래의 인공지능 기술을 선보이며 삶의 모든 영역에서 누릴 수 있는 인공지능 경험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제품 중심의 제조업체에서 소프트웨어, 솔루션 등을 포괄하는 라이프스타일 회사로 변모하는 LG전자가 고객의 삶에 어떠한 도움을 주는지 보여줄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에 이어 곧바로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까지 한 회사가 개막 기조연설을 맡는 것은 드물다”면서 “이는 LG전자가 인공지능 분야에서 글로벌 위상이 한층 더 높아졌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 박일평 LG전자 CTO(사장) 출처=LG전자

CES를 주최하는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 게리 샤피로(Gary Shapiro)는 “LG전자는 인공지능의 혁신을 주도하며 의료, 운송, 농업 등 산업 전반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이번 기조 연설을 통해 우리의 생활 전반에 자리잡을 미래의 인공지능에 대해 소개받을 수 있어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일평 사장은 “이번 기조연설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어떠한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상세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10.16  10:45:36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LG전자, #박일평 CTO, #CES 2019, #IFA, #LG 씽큐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