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FE&PEOPLE > 문화
[1991~1994년] 김명식 화백②‥독자적 양식 표상의 세계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10.08  00:30:15
   
▲ Kodegi Hill-M, 28×24 inches oil on canvas, 1997

1970년대 후반에 각종 공모전을 통해 발표활동을 시작한 화가의 작품연혁은 이제 20년에 접어들었다. ‘구상전’에 몸담고 있는 그의 화풍은 그 집단에서 통용되던 종래의 '구상성'과는 다소 이완되어 있어 양식일지 모른다.

왜냐하면 이 그룹에서 과거 통용되던 구상적 화풍을 다분히 토착적이며 설화적인 양식을 치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여러 차례의 회원교체를 통해 점진적으로 변모의 통로를 열면서 이 화가의 그림과 같은 새로운 스타일의 수용이 가능해졌을 것이다.

김명식 작가가 추구하는 회화영역은 아주 보수적이거나 파격으로 치닫는 한국 현대회화의 두 극단의 관점에서 볼 때, 이쪽도 저쪽도 아닌 중간의 절충점에서 그 위상을 정립할 수 있을 듯싶다. 구상과 추상이라는 상호 대립적인 관점에서 보더라도 그 중간지대에 위치해 있는 셈이다.

우리 화단이 종종 이념의 대결장화하면서 떠올려지는 쟁점들이 매스컴을 떠들썩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미술을 통해 특정이념을 창출하거나 그것을 내세워 새로운 가치획득을 모색하는 일은 중요하다.

그러나 때로는 허구적인 이념을 첨예한 대립이 불필요한 에너지의 낭비를 초래하는 경우도 목격하게 된다. 궁핍한 이념을 앞세우기보다 자기 자신의 예술관에 투철하며 독자적인 양식체계를 구축하는 일도 긴요할 것이다.

김명식 교수 작품세계는 그러한 이념적 결속과는 무관하며 해박한 논리와도 떠나있는 다만 그의 감각으로 끌어올리고 자신의 방법으로 쌓아올린 독자적인 양식기반 위에서 전개시킨 표상의 세계이다.

그것은 서정적이기도 하며 시적이고 해맑은 동심 같은 것이 번득이는 청등한 그림이다. 여섯 차례에 걸친 개인전을 통해 웬만큼 화단에 알려진 김명식 작가(キムミョンシク,Andy Kim,KIM MYUNG SIK,金明植,서양화가 김명식)의 새로운 양식정립과 전환을 기대해 본다.

△글=김인환, 미술평론가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