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IDE > 전문가 칼럼
[오각진의 중년톡 ‘뒤돌아보는 시선’] "어른들의 말이 바람에 날리고 있습니다!“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8.10.08  09:23:12
   

지난주에 편한 친구들과 져녁을 길게 했습니다.

명목은 지난 추석절에 다물었던 입을 풀어보자는 거였습니다.

무슨 말인가 의아한가요?

요즘 추석 같은 명절을 지내다보면 남자가 그리 말할 분위기가 안되다 보니

서로들 위로(?)를 주고 받자는 거였습니다.

식당에 우리만 남은 상태가 되어 눈치를 받고 나설 때까지

정말 말들이 많았습니다.시공을 넘나드는 주제들였습니다.

시덥잖은 것부터 퇴계,트럼프에 이르기까지..

결국 세상에 대한 걱정부터

우리 뜻대로 안되는 현실에 대한 투덜 투덜였던 것 같습니다.

어린 천사들은 보기 힘들고,어디가나 노인들만 보인다는 얘기도 한참을 했습니다.

그 상징적인 얘기를 주고 받으며 확인할 때는 서늘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날 모인 네 명의 친구중,두 명의 시골 초등학교는 벌써 폐교가 되었고,

다른 한명의 학교는 폐교를 검토하는 수준이라네요.

또 추석 때 인터넷에 많이 나왔다는 ‘잔소리 메뉴판’도 얘기가 되었습니다.

어르신들의 덕담을 잔소리로 간주해 거의 벌금 수준으로 가격을 매긴 메뉴판입니다.

예를 들어 볼까요?‘모의고사는 몇 등급이니’와 ‘대학 어디에 지원할 거니’같은 질문은 5만원.

‘애인은 있니’나 ‘살 좀 빼라’는 10만원,

‘졸업은 언제 하니?’나 ‘아직도 취업준비 중이니?’같은 질문은 15만원이구요.

‘회사 연봉은?’, ‘그 회사 계속 다닐 거니’는 20만원이나 되고,

‘나이가 몇인데 이제 결혼해야지’는 30만원으로 올라갑니다.

가장 비싼 메뉴는?

결혼한 부부들에게 ‘애 가질 때 되지 않았니?’를 말했을 때 50만원이랍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50만원 벌금에 처해질 뻔했습니다.

추석이라 집에 온 결혼 2년된 딸에게 출산계획을 물으려다가

집사람이 손을 잡아 얘기를 참았지요.객적게 건강 얘기나 했답니다.

왜 이렇게들 되었을까 배경을 생각해보면, 젊은이들도 이해가 가고,

거의 지뢰밭 수준으로 말조심해야 하는 어른들 처지도 딱해 자못 씁쓸해집니다.

그래서 일까요?

친구들과 많은 얘기를 나누고 돌아오는 발길이 무척이나 공허했습니다.

그날 잠자리에 들면서 오늘 나눈 얘기중 하나였던

퇴계 선생과 그의 경(敬)사상이 자꾸 생각되었습니다.

마음과 정신이 옳아야 하는바,

스스로 그릇됨이 없어야 한다는 차원에서

끊임없이 스스로 경책함을 실천한 대단한 어른였습니다.

그만큼 어른되기가 쉽지 않다는 말이 되겠지요.

다음에 친구들 만나 입을 풀 때는 우리를 좀 더 살펴볼 일이겠지요?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