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기자수첩
[기자수첩] 지금이라도 국민건강 위해 정부가 EHR 기준 세워야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8.09.15  16:38:03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위기는 미래가 다가오는데도 변화하지 않을 때 발생한다. 보건의료정보는 현재 개개의 병원이 생성·활용하고 있는 전자의료정보(EMR)부터 시작해 표준의료정보(EHR)까지 이용하는 것이 목표다. 이는 나아가 병원이 아닌 개인이 의료정보를 직접 관리할 수 있는 개인건강정보(PHR)까지 진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을 둔 헬스케어 기기와 서비스가 등장할 것이라는 말은 많지만 현실은 이에 부합하지 않고 있다.

최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열린 의료 빅데이터 심포지엄에서 업계 관계자는 “EHR이 제대로 분석되고 있는 병원은 국내에 한 곳도 없다고 볼 수 있다”면서 “국내 의료정보는 표준이 없어 병원마다 데이터 구조와 코드체계가 달라 정보연계는 불가능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건보공단, 심평원, 국립암센터, 질병관리본부 등 4개 기관의 공공 의료 빅데이터와 개별 병원의 정보를 연결·융합하는 것은 규제 등 제도뿐만 아니라 이미 기술 수준에서 어긋나 있다는 얘기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료기관의 EMR 운영 비율은 전체 77.8%, 병원급 91.4%, 의원급 77.0%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의료기관과 의료기관 사이 진료정보를 제공하는 기관은 45.3% 수준으로 반을 넘지 못하고 있다.

정부, 병원, 기업 등이 각각 따로 놀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국내와 달리 미국은 블루버튼 2.0 개발자 회의에서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IBM, 세일즈포스, 오라클 등 여섯 개 기업이 협력해 보건의료 분야 상호 운용성 장벽을 없애겠다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공개 표준(Open Standard)으로 ‘의료 데이터의 자유 교환’을 촉진해 더 저렴한 비용으로 더 나은 결과를 제공하겠다는 공통의 목표를 세운 것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의료법 개정으로 국가차원에서 EMR인증이 권고됐다. 그러나 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고, 자세한 내용도 알고 있다’고 응답한 의료기관은 9.5%에 불과하다. 이 제도는 올해 8월 13일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의료빅데이터를 개인별 맞춤 의료 서비스와 인공지능 신약개발에 활용하기에도 늦었는데, 이제야 첫 발을 떼는 셈이다. 게다가 이 제도는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이다.

업계에서는 이를 참다 못해 “국가가 EHR 표준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할 정도다. 기존에는 비용 감소, 의료 서비스 효율화 등 산업면에서 의료빅데이터가 고려된 측면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활용방안에 대해 거듭 연구가 진행되면서 기초연구, AI 신약개발, 맞춤 의료, 만성질환 관리 등 국민건강 수준을 높일 수 있는 의료행위에 직접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적극 의료 빅데이터 활용에 대해 보건산업을 넘어서 국민건강증진이라는 인식 하에 규제 개선과 도입 지원에 힘써야 할 필요가 있다.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