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운세
[주간 띠별 운세] 정확한 판단과 신속한 행동(9월17일-9월23일)
견다희 기자  |  kyun@econovill.com  |  승인 2018.09.17  07:05:19
   
 

1. 쥐띠

관운과 시험운이 좋고 의외의 횡재수도 있는 시기입니다. ㅁ, ㅂ 씨의 사람이 행운을 가져다 줄 거예요.

60년생 - 그동안 쌓인 연륜이나 경험을 잘 살리세요. 새로운 일을 시작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72년생 - 문서나 계약으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시기입니다. 다만 매매나 거래는 시간을 끌지 마세요.

84년생 - 새로운 시도나 변화를 두려워하지 마세요. 무슨 일이든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좋습니다.

96년생 - 귀인이나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는 시기입니다. 싱글은 연인이 생길 수도 있어요.

 

2. 소띠

작은 일이라도 소홀히 하거나 방심하지 마세요. 잠시 방심했다가 다 잡은 토끼를 놓칠 수도 있어요.

61년생 - 성실한 태도와 겸손한 모습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언제 어디서든 예의와 매너를 잃지 마세요.

73년생 - 얻고자 하는 것이 있다면 그만큼 노력하세요.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이 날 거예요.

85년생 - 능력 이상의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마음먹은 일이 있다면 밀어붙이세요.

97년생 - 너무 잘난 척하거나 다른 사람을 무시하지 마세요. 뛰는 사람 위에는 나는 사람이 있어요.

 

3. 호랑이띠

뜻하지 않은 돈이나 재물을 얻을 수 있는 때입니다. 다만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62년생 - 무리한 일이나 계획은 삼가세요. 너무 욕심을 부리면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어요.

74년생 - 참고 인내하면서 때를 기다려야 하는 시기입니다. 새로운 일이나 변화는 피하세요.

86년생 - 주변의 유혹이나 달콤한 말에 주의하세요. 마음이 동하는 일이 있어도 참는 것이 좋습니다.

98년생 - 봐도 못 본 척 들어도 못 들은 척 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남의 일에 참견하거나 끼어들지 마세요.

 

4. 토끼띠

명예와 재물이 함께 하는 기분 좋은 시기입니다. 기다리던 소식이나 반가운 사람이 찾아올 수도 있어요.

63년생 - 매사에 원칙을 지키고 순리를 따르세요. 자신의 것이 아니라면 포기하는 것이 좋습니다.75년생 - 사람을 잘 가려서 만나야 하는 시기입니다. 특히 새로운 사람이나 낯선 사람은 멀리 하세요.

87년생 - 다른 사람의 실수나 잘못을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물이 너무 맑으면 물고기가 살 수 없어요.

99년생 - 오해를 부를 만한 언행은 삼가야 하는 시기입니다. 특히 주변의 이성들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5. 용띠

적극적인 행동과 실천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앉아서 기다리지 말고 먼저 나서서 움직이세요.

64년생 -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조금 참세요. 말 한 번 잘못했다가 구설에 휘말릴 수 있어요.

76년생 - 새로운 일이나 변화를 모색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주변 정리나 집안 청소를 하는 것도 좋아요.

88년생 - 작은 일에 신경 쓰지 말고 대범하게 행동하세요. 주위 사람들과의 갈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00년생 - 선택과 집중을 확실히 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취해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을 잘 구분하세요.

 

6. 뱀띠

취업이나 시험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시기입니다. 다만 자신의 뜻이나 주장만 너무 고집하지 마세요.

53년생 - 해야 할 일을 미루거나 남에게 떠넘기지 마세요. 자신의 일은 스스로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65년생 - 주변의 충고를 잘 새겨들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한순간의 선택이 많은 것을 좌우할 수 있어요.

77년생 - 스스로에 대한 믿음과 자부심을 잃지 마세요. 어려움은 잠시이나 기쁨은 오래 이어질 거예요.

89년생 - 성실한 태도와 꾸준한 노력이 시기입니다. 한 눈 팔지 말고 목표를 향해 꾸준히 나아가세요.

 

7. 말띠

경쟁보다는 대화와 타협을 우선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다른 사람들과 불필요한 싸움을 벌이지 마세요.

54년생 - 자신보다는 가족이나 조직을 먼저 생각하세요. 주변 사람들과 상부상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66년생 - 돈보다는 의리와 신용을 먼저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지킬 수 없는 말이나 약속도 하지 마세요.

78년생 - 가벼운 말 실수로 곤란을 겪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들어요.

90년생 - 철저한 자기관리와 책임감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시간을 낭비하거나 게으름을 피우지 마세요.

 

8. 양띠

자신이 맡은 일은 중간 점검과 확인을 철저히 하세요. 자칫 거창하게 시작한 일이 용두사미가 될 수 있어요.

55년생 - 맺고 끊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들어줄 수 없는 부탁은 깨끗이 거절하세요.

67년생 - 우물을 파려면 한 우물만 파세요. 두 마리 토끼를 쫓다가 한 마리도 못 잡을 수 있어요.

79년생 – 이 보 전진을 위해 일 보 후퇴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잠시 숨을 고르며 쉬어가세요.

91년생 - 자신의 물건이나 소지품을 잘 챙기세요. 가벼운 손해나 손재수가 생길 수도 있어요.

 

9. 원숭이띠

지나친 낙관이나 방심을 경계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운의 변화가 많으니 주위를 잘 살펴서 움직이세요.

56년생 - 자신의 능력에 벗어난 일은 벌이지 마세요. 많은 돈이 들어가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68년생 - 부드럽고 유연한 처신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강하면 부러지기 쉬우니 적당히 휘어지세요.

80년생 - 위험 부담이 높은 일은 피하세요. 괜히 자존심을 앞세웠다가 큰 코 다칠 수 있어요.

92년생 - 일보다는 휴식과 재충전에 힘써야 하는 시기입니다. 불필요한 약속도 조금 미루세요.

 

10. 닭띠

빠른 결정과 신속한 행동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좋은 기회가 찾아온다면 놓치지 말고 잡으세요.

57년생 - 함부로 사람을 믿거나 마음을 주지 마세요.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몰라요.

69년생 - 적당히 긴장을 유지하는 것이 좋은 때입니다. 한번 맡은 일은 끝까지 책임지세요.

81년생 - 한두 번의 실수에 좌절하지 마세요.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이 좋습니다.

93년생 -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아량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자신보다 못한 사람이라도 무시하지 마세요.

 

11. 개띠

받으려고 하기보다는 먼저 주위에 베푸는 것이 좋습니다. 술자리에서는 지나친 과음에 주의하세요.

58년생 - 자신보다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하세요. 자칫 사소한 일로 적을 만들 수 있어요.

70년생 -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야 하는 시기입니다. 섣부른 결정이나 판단은 피하세요.

82년생 - 다른 사람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 마세요. 기대가 크면 그만큼 실망도 커질 수 있어요.

94년생 - 매사에 철저한 준비와 계획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너무 서두르거나 조급해 하지 마세요.

 

12. 돼지띠

남들을 쫓아가려고 하기보다는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급히 먹으면 오히려 체할 수 있어요.

59년생 - 불필요한 출입이나 이동은 삼가세요. 조용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71년생 - 남에게 흠 잡힐 만한 일은 피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히 지내세요.

83년생 - 나서야 할 때와 물러나야 할 때를 잘 구분하세요. 손윗사람과의 갈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95년생 - 자신의 주관과 소신을 지켜야 할 때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말에 이리저리 휘둘리지 마세요.

견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견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