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中 최대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 '최대 위기'차량기사가 여성 승객 2명 살해 사건, 안전 우선 거듭 약속
▲ 디디는 지난 2016년에 우버를 중국에서 몰아 낸 후, 중국 최대의 차량 공유 회사로 자리를 잡았다. 디디의 회사 가치는 지난 해 560억 달러(62조원)로 평가되었다. 출처= ChinaDaily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중국에서 가치가 가장 높은 스타트업으로 평가받아온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이 회사의 위기가 이 회사가 가장 먼저 개척하고 거대한 시장으로 일궈낸 차량 공유 산업 전체가 큰 타격을 거져왔다고 CNN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주말 중국 최대 차량공유회사 디디추싱(滴滴出行)에서 여성 승객에 대한 강간 및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디디 차량 운전자가 4개월 동안 두 건의 살인을 자행했음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엄청난 사회적 비판을 받고 있는 이 회사는 사업을 전면 개혁해 사업 성장보다 안전을 우선시하겠다고 약속하며 거듭 사과했다.

여성 승객 살해 소식이 알려지면서 소셜 미디어에는 수만 명의 사람들이 이 회사를 맹비난하는 글로 넘쳐났고 저마다 디디 앱을 삭제하겠다고 선언했다.

회사는 살인 혐의 운전자가 속해 있는 카풀(Carpool) 서비스를 무한정 중단했지만, 이번 위기는 이 회사뿐 아니라 다른 차량공유 회사들을 포함해 업계 전체로 확산되고 있다.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Bain & Company)의 레이몬드 창 파트너는 “최근 디디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은 고객들로 하여금 다른 차량공유 회사들까지 기피하게 만드는 이른바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살해된 승객 두 명은 모두, 같은 방향으로 가는 차량 소유 운전자들의 차량에 동승하게 해주는 디디의 카풀 서비스 앱 히치(Hitch)를 이용했다. 이 서비스는 디디가 제공하는 여러 가지 서비스 중 하나다.

디디의 회사 가치는 지난 해 560억 달러(62조원)로 평가되었다. 베인앤컴퍼니에 따르면 디디는 중국의 차량공유 시장의 90%를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앱 삭제 운동

중국의 유명 여배우 장쯔이(章子怡)도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Weibo, 微博)에서 디디 비난에 가세했다. 영화 ‘와호장룡’(Crouching Tiger, Hidden Dragon, 臥虎藏龍)의 스타인 장쯔이는 무려 2700만명이나 되는 그녀의 팔로워들에게 “디디가 죽음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900만명의 팔로워를 갖고 있는 또 다른 여배우 왕효신(王晓晨)도 자신이 디디 앱을 삭제한 스크린샷을 공유하며 ‘굿바이’란 글을 올렸고, 4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를 따를 것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 지난 27일 이후 디디의 카풀 서비스 앱 히치(Hitch)에 접속하면 서비스가 정지되었다는 메시지가 뜬다. 출처= CNN 캡처

회사는 등록 사용자가 감소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았다. 플랫폼 이용자가 하루 3000만건을 넘어서는 이 회사의 시장 지배력을 감안한다면 사람들이 쉽게 다른 대안을 찾기는 어려울지 모른다.

디디 보이콧 운동은 마치 지난 해 미국에서 있었던 우버 앱 삭제 운동(#DeleteUber)을 연상시킨다. 뉴욕의 택시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여행 금지 조치에 대항해 존 F. 케네디 공항에서 파업을 벌이는 동안 우버가 그 기회를 이용해 비싼 요금을 제시하며 영업을 한 행위가 드러나면서, 우버 앱 삭제 운동이 촉발됐다.

우버는 또 운전자의 승객 폭행으로도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4월에 공개된 CNN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 4년 동안 최소 103명의 우버 운전자가 승객을 성폭행하거나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운전자 어디까지 심사해야 하나?

디디는 지난 2016년에 우버를 중국에서 몰아 낸 후, 중국 최대의 차량 공유 회사로 자리를 잡았다. 그러나 다른 경쟁자들이 치고 들어오기 시작했다.

온라인 서비스 스타트업 메이투안 디앤핑(美团网)도 중국의 중소 도시를 중심으로차량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디디에 도전하고 있다.

베인앤컴퍼니의 레이몬드 창 파트너는 디디가 위기를 벗어나는 길은 운전자들을 보다 철저히 심사해 업계의 모범을 보이는 길 뿐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는 경력 조회나 범죄 기록 뿐 아니라 가족력, 심리 상태, 그리고 향후 문제를 암시할 수 있는 기타 여러 징후들의 검사까지 포함되어야 한다.

디디는 최근 성명에서 "강력한 안전과 고객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향으로 조직과 자원을 전면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 파트너는, 디디와 동종 업계 경쟁사들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특정 승객 그룹(예를 들면 여성이나 장애자, 노약자)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여성 승객들에게는 신원이 확인된 여성 전용 운전자를 배치하거나, 차량내 카메라, 마이크, 실시간 위치 추적 장치 같은 안전 장비를 장착하는 등 보안 기능이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 해도 범죄를 저지를 의도로 플랫폼을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위협을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을 것이다. 디디는 이번 주 회사가 범죄를 예방하고 승객을 보호하기 위한 ‘보다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8.08.30  14:52:09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