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이슈&토픽
북한 석탄 운반 다른 선박, 포항 정박 중...VOA보도
박희준 기자  |  jacklondon@econovill.com  |  승인 2018.08.07  06:57:54

[이코노믹리뷰=박희준 기자]북한산 석탄을 운반했다는 의혹을 받는 선박이 또 다시 한국에 정박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 ‘진룽(Jin Long)’ 호가 한국시간으로 4일 오전 9시24분 포항에 입항해 7일 현재까지 지도상에 ‘포항 신항 제 7부두’로 표기된 지점에 머물고 있음을 보여주는 마린트래픽 자료.출처=VOA

최근 북한산 석탄을 싣고 한국에 입항했다는 지적을 받은 제3국 선박 ‘진룽’ 호가 한국 포항에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습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선박의 위치정보를 보여주는 '마린트래픽(Marine Traffic)' 자료를 인용해 7일 보도했다.

 ‘마린트래픽’ 자료에 따르면 ‘진룽(Jin Long)’ 호는 한국시간으로 4일 오전 9시24분 포항에 입항해 7일 현재까지 지도상에 ‘포항 신항 제 7부두’로 표기된 지점에 머물고 있다고 VOA는 전했다.

‘진룽’ 호는 러시아 나홋카 항의 석탄을 취급하는 부두에서 출발했다.

실제로 일일 단위로 위성사진을 보여주는 ‘플래닛 랩스(Planet Labs Inc)’의 자료를 살펴 보면 ‘진룽’ 호가 나홋카 항에 머문 시점인 1일 오전 11시14분, 석탄으로 보이는 검정색 물질 바로 옆으로 선박이 정박해 있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포항 신항 제 7부두의 경우 ‘진룽’ 호 도착 이전 시점의 위성사진만 확보돼 확인이 어렵지만, 과거 석탄이 하역된 흔적이 있는 곳으로 나타났다고 VOA는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볼 때 ‘진룽’ 호는 러시아에서 석탄을 싣고 포항에 입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VOA는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북한석탄대책TF' 단장인 유기준 국회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진룽’ 호와 ‘샤이닝 리치’ 호, ‘안취안저우 66’ 호가 한국에 52차례 북한산 석탄을 반입했다고 밝혔다. 유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이후 현재까지 샤이닝 리치호는 13회, 진룽호는 24회, 안취안저우 66호는 15회 국내에 입항했으며, 국내에 석탄을 들여온 시점 이후에 각 선박이 입항한 횟수는 샤이닝 리치호 11차례, 진룽호 19차례, 안취안저우66호 14차례였다.

유 의원은 ‘진룽’ 호 등을 지목할 당시 선박의 고유식별번호(IMO)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이번에 포항에서 발견된 ‘진룽’ 호가 동일 선박이 아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VOA’는 아태지역 항만국통제위원회(도쿄 MOU)의 자료를 확인한 결과 지난 10년 사이 ‘진룽’ 호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선박은 현재 포항에 있는 ‘진룽’ 호뿐이며 ‘마린트래픽’ 역시 최근까지 활발하게 운항 중인 ‘진룽’ 호를 IMO가 8730986인 ‘진룽’ 호로만 지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진룽’ 호가 한국에 석탄을 들여온 시점 이후 총 19차례 한국에 입항했다고 지적했는데, 마린트래픽 자료 역시 총 18차례로 비슷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진룽’ 호가 한국에 다시 입항한 게 맞다면, 불과 이틀 만에 북한산 석탄 운반에 관여한 또 다른 선박이 한국에 입항한 게 된다. 앞서 다른 선박인 ‘샤이닝 리치’ 호도 지난 2일 평택 항에 입항해 4일 출항 기록을 남겼다.

한국 정부는 ‘샤이닝 리치’ 호에 대해 적법 절차에 따라 검색을 실시했고, 특이점이 없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북한산 석탄 관련 대북제재 위반 의심을 받는 선박들이 수시로 국내에 입항했지만, 정부가 유엔안보리 대북제재결의안에 따라 '나포, 검색, 억류' 등 조치를 하지 않고 손을 놓고 있었다"고 의혹도 제기했다.

한국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산 석탄 운반에 관여한 선박을 억류 조치 하도록 한 부분에 대해서도 아직 관련 사안에 대한 한국 정부의 조사가 진행 중이며, 혐의도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아 억류 대상이 아니라고 해명해 ‘진룽’ 호 역시 같은 판단에 따라 억류로 이어지진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VOA는 지적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위법 행위에 연루됐거나 불법 품목을 운반했다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는 선박에 대해 유엔 회원국이 억류와 검사, 자산동결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박희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희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