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신한지주, 상반기 순익 1조7956억원...전년비 5%↓일회성 요인 영향...시장 예상치 상회
▲ 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이성규 기자] 신한금융지주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했다. 일회성 요인이 발생한 탓이다. 다만, 시장 예상치는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지주는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1조7956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5% 감소한 수치다. 다만, 시장 전망치인 1조7253억원은 상회했다.

일회성 요인인 지난해 1분기 발생한 신한카드 대손충당금 환입액(약 2800억원)을 제외하면 11.3% 증가했다. 2분기 순이익은 전년대비 9.4% 늘어난 9380억원을 기록했다. 2011년 2분기 이후 최대치다.

상반기 기준 순이자마진(NIM)은 2.11%로 작년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다. 이자이익은 4조18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5%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같은 기간 17.3% 증가한 896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수수료 이익은 20.8% 확대된 9960억원으로 나타났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3530억원으로 전년동기(490억원 감소)대비 크게 뛰었다. 반면, 대손비용률은 0.26%로 과거 5개년 평균치인 0.42%에서 크게 하락했다.

주력 계열사인 신한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대비 15.2% 늘어난 1조2718억원이다. 지난달 말 기준 대출금 잔액은 201조2940억원으로 2016년 말 대비 3% 늘었다. 가계(2.9%)와 기업(3.1%)에서 모두 증가한 가운데 소호(SOHO) 대출 잔액이 6.2% 증가했다.

NIM은 1.62%로 전년 말 대비 0.06%포인트 올랐다. 이자이익은 작년말보다 14% 늘어난 2조7137억원으로 나타났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지난해 말 대비 0.04%포인트 감소한 0.51%를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연체율은 0.27%로 0.04%포인트 상승했다.

비은행 계열사의 실적은 부진했다. 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 등 비은행 부문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28.4% 줄어든 6198억원에 그쳤다.

특히 신한카드 순익이 55.3% 급감한 2819억원을 기록한 탓이다. 반면, 신한금융투자는 1827억원으로 94.9% 증가, 신한캐피탈은 638억원으로 38.3% 늘었다.

한편, 신한생명은 700억원으로 7.5% 감소,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66억원으로 1.9% 증가했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8.07.24  18:06:13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성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