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삼성TV 번인 이상 無..."OLED와는 다르지"번인 잔상프리 인증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8.07.12  17:07:06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 전 모델이 번인, 잔상현상과 무관하다는 평가를 받은 사실이 12일 확인됐다. 차세대 TV 경쟁자 OLED TV가 번인 현상으로 고통을 겪는다는 것을 고려하면 대조적이다.

독일 최고 권위의 AV 전문 평가지 '비디오(Video)'는 유력 평가기관인 '커넥트 테스트 랩(Connect Testlab)'과 협업해 삼성 QLED TV에 대한 번인과 잔상 테스트를 했다. 이번 테스트는 디스플레이 화질 측정 국제 표준인 정보디스플레이 측정표준(IDMS, Information Display Measurement Standard)에 근거해 고강도로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HDR과 게임 등 화질 평가의 중요한 척도가 되는 항목도 평가해 신뢰성을 높였다. 그 결과 삼성 QLED TV는 번인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 삼성전자 QLED TV는 번인과 무관하다. 출처=삼성전자

번인은 같은 화면을 장시간 켜 두거나 방송사 로고와 같은 동일 이미지가 한 위치에서 오랫동안 반복 노출됐을 시 화면에 잔상이 남는 현상으로 화질이 성능을 크게 좌우하는 프리미엄 TV에서 매우 중요한 고려 요소로 꼽힌다. 번인과 잔상 등 다양한 화질 이슈는 높은 명암비와 밝기를 가진 HDR 콘텐츠나 이러한 화면들이 빠르게 전환되는 게임 콘텐츠에서 특히 취약하다고 알려져 있다.

차세대 TV 경쟁자인 OLED TV와는 전혀 다른 결과라 특히 고무적이다. 최근까지 OLED TV는 번인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형 가전유통업체 베스트바이에서 소니의 A1E 모델 중 상당수가 번인을 이유로 반품되는 등 잡음이 불거지고 있다. 올해에는 인천공항에 비치된 LG전자 OLED TV가 번인 현상으로 철수하는 굴욕을 겪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 OLED 합작법인을 출범하는데 성공했으나, 대형 OLED TV의 번인 현상이 상용화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OLED TV를 주력으로 삼는 LG전자는 번인 현상에 유독 민감하다. 지난 3월 삼성전자 태국과 말레이시아 법인이 ‘QLED TV 번인 10년 무상 보증 프로모션 광고’를 하자 LG전자 태국 법인이 발끈하고 나선 장면이 대표적이다. 삼성전자 현지 법인이 QLED TV에 '번인' 현상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부각하며 OLED TV를 비교대상으로 삼자 LG전자 현지 법인이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알고쓰지.
oled 와 qled 의 차이를 이글쓴 기사는 알고 쓴걸까요 ? 모르고 쓴걸까요 ?

qled가 번인이 생기는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건데 ㅋㅋ ...

qlcd

(2018-10-31 20:18:26)
김경종
기사를 쓰려면 제대로 쓰기를~ 인천공항건은 TV가 아니고 샤이니지여.글고 번인은 많이 파는 만큼 발생하는 사례가 많이 생기는거지. 소니는 OLED TV 진입한지 얼마 안되서 품질불안정이 있었던거고. 초기 LCD 품질 보다는 훨씬 빨리 안정되고 있구만. 또 올레드가 주도제품이 되가니 많이 이슈가 되는거고. 삼전 휴대폰 OLED 보다는 원등한 품질이다
(2018-07-12 17:28:2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