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금’ 살까, 말까?전문가, 금 가격 다시 오를 것으로 전망...Fed 금리인상이 문제
김승현 기자  |  kimsh@econovill.com  |  승인 2018.07.12  11:04:52

[이코노믹리뷰=김승현 기자] 금 가격이 계속 떨어지면서 금을 사야 할지 고민하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금 가격이 하락하다가 다시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저가에 매수한다면 짭짤한 재미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유가상승, 금리인상 등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는 데 따라 금 가격도 요동치고 있어 신중함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루이스 야마다, 금 가격 1200달러까지 떨어지고 3~4년 뒤 오른다

금에 투자해야 할 이유는 적지 않다. 올해 금 선물시장 개장 첫날인 1월 2일(이하 미국 현지시각) 금 가격은 온스당 1316.1달러였다. 11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금은 온스당 1244.40달러로 내려갔다. 약 5.4% 내렸다.

뉴욕의 베테랑 시장전문가 루이스 야마다는 지난 7일 CNBC에 금 가격이 1200달러 근처로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야마다는 한 달 전, 금 가격이 1온스에 1250달러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주인공이다. 그리고 현재 금 가격은 야마다가 예상한 1250달러 아래로 내려갔다. 금값이 이 가격대 아래로 계속 내려가거나 적어도 횡보한다면 투자매력은 있어 보인다. 저가매수의 이점이다.

야마다는 “월간 모멘텀(주가 추세 가속도 측정방법) 판매 신호를 받았는데, 이는 이 시점에서 일간, 주간, 월간 모멘텀을 모두 부정적으로 보인다. 따라서 금 가격이 한동안 계속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야마다는 금 가격이 하락세를 타겠지만 다시 오를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는 “금 가격이 3년 동안 1366~1375달러 선에 걸쳐 있어, 3~4년 뒤에 금값이 1400달러 선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1400달러 선을 통과하면 지난 5년간의 하락세를 벗어날 수 있다는 게 야마다의 주장이다.

   
▲ 2016년 1월부터 현재까지 금 가격 상승,하락을 보여주는 그래프. 사진=CNBC

골드만삭스, 내년 금 가격 1400달러 넘길 것

금 가격이 당장 내년에 1400달러를 웃돌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미국의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의 상품 분석가들은 지난 2월 금 가격이 계속 상승해, 내년에는 145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의 상품 분석가들은 신흥시장의 상승세로 온스당 금 가격이 3개월 뒤엔 1350달러, 6개월 뒤엔 1375달러로 치솟을 것이며, 내년에는 1450달러로 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시장 성장률이 6%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가계 자산이 증가하고 소비자들이 금을 더 많이 사들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골드만삭스 분석가들은 “보통 금리가 오르면 금 가격이 더 낮아야 한다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신흥시장의 성장이 회복됨에 따라, 금 수요도 증가해 금 가격의 상승 레벨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 1915년부터 현재까지 금 가격을 보여주는 그래프. 사진=macrotrends

100년 동안의 금 가격은?

올해 첫날 금 가격은 온스당 1316.1달러였다. 11일 현재 금 가격은 1244.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00년 동안 금값은 엄청난 인플레이션을 겪었다. 1970년 10월 온스당 233.44달러가 최저였으며, 최고는 1980년 1월 2192.55달러다. 10년 사이에 1959.11달러, 839%나 상승했다. 최고가를 찍은 1980년 1월을 기준으로 금 가격의 하락세가 시작됐다. 20년 동안 꾸준히 하락한 금 가격은 2001년 3월 온스당 375.61달러까지 떨어졌다. 그리고 다시 상승세를 이어가 2011년 11월 1941.55달러를 찍고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금값이 1250달러나 현재 수준에서 횡보하거나 더 내려갔다가 연말에 1300달러 선을 넘는다면 5% 수준의 수익률을 거둘 수 있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인 12월 29일 금값은 온스당 1309.30달러였다. 지난해 첫 거래일인 1월 3일 금값은 온스당 1162달러였다. 연간 상승률은 12.7%였다.

금값 상승을 막는 요인은 달러가치 상승이다.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고 달러 가치가 상승하면 금값은 반대로 내려간다. Fed는 지난 6월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두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해놓았다. 달러 강세, 금값 하락은 예정된 순서로 봐도 무방하다. 자칫 지금 투자를 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도 있다는 뜻이다.

결국 투자자들의 혜안이 필요하다. 올해 내려간 금값이 내년에 올라가지 말란 법은 없다. 투자자들은 시간과 싸움을 벌일 준비가 있는지부터 곰곰이 생각해야 한다. 지난 100년 동안의 금 가격변동과 야마다와 골드만삭스 등 전문가들의 조언을 고려해 투자하는 신중함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승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