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IDE > 전문가 칼럼
[오각진의 중년톡 ‘뒤돌아보는 시선’] “산사로의 초대!”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8.07.09  09:29:13
   

지난 6월말에 바레인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산사 일곱 곳을 새로운 세계유산 중 문화유산 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그 일곱 곳은 통도사(양산),부석사(영주),봉정사(안동),법주사(보은), 마곡사(공주),선암사(순천),대흥사(해남)등 입니다.

‘절 규모라면 수덕사나 화엄사 등도 큰데 왜 빠졌지?’

또 ‘산사라는 이름이라면 개심사나 미황사 등이 더 어울리지 않나?‘라고

의아해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전문적인 의견과 판단이 있었겠지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곱 사찰들이 "서기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 이어지는 지속성,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에 해당된다"고 평가했습니다.

나는 일곱 산사 중에 봉정사를 빼고는 두 번 이상씩 다녀온 것 같습니다.

지방으로 출장을 갔을 때, 자투리 시간을 내어

주변 사찰이나 유적지를 찾아 조용히 산책을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긴 겨울의 뒤끝, 봄맞이를 갔다가 홍매를 찾아 선암사를 가거나,

무성한 여름 마곡사 들어가는 길을 걸으며, 비를 맞았습니다.

가을 단풍 속에 혹은 눈이 차분하게 쌓인

대흥사나 법주사,통도사 경내를 걸었던 기억도 납니다.

겨울 초입에 부석사를 찾아 쇠락이라는 말을 생각했던 날도 있었습니다.

이번 산사 선정 배경을 들으니

단편적인 추억이나 사연이 깃든 나의 산사 방문이나 산책 방식을

조금은 바꾸어야 할 것 같습니다.시간을 더 들여 깊이 느껴보는 방식으로..

산사는 동아시아 불교의 핵심 특징인데,

전통적으로 신앙과 생활과 수행이 한곳에서 이루어져 왔다지요.

그러나 이제 이 전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한국 뿐인데,

유네스코가 바로 이점을 인정했답니다.

남방 불교는 탁발하기 좋은 도시 근처에 절이 있고,

중국은 문화대혁명 이후 산사의 전통이 끊겼으며,

일본은 많은 승려가 집에서 출퇴근합니다.

 

여름이나 겨울 동안,조그만 방에서 홀로 면벽 수행하는 스님,

눈 내리던 날 마당을 쓸던 스님,

모두들 산을 내려간 늦여름의 어스름 시간에 환하게 불 밝히고 공부하던 스님.

앞으로 산사를 가면 좀 더 차분히 둘러보아야겠습니다.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