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포토뉴스
[Story 포토] 주 52시간근무 일주일, 무엇이 달라졌나
임형택 기자  |  ooyt12@econovill.com  |  승인 2018.07.09  14:52:13

[이코노믹리뷰=임형택 기자]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은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근로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지난 1일부터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시행된지 일주일, 무엇이 얼마나 바뀌었는지 직장인들의 점심시간 풍경과 퇴근후의 저녁 풍경을 스케치 해봤다. 

남는 저녁 시간 미뤘던 공부나 해볼까
직장인 상대의 학원가 술렁이고 있다. 저녁이 있는 직장인들을 열공 모드로 끌어들이기 위해 성인 대상 학원들이 분주하다. 성인대상의 어학원들은 직장인 환급반을 만들어 직장인들의 어학 수업 유치에 캠페인성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파고다 아카데미는 워라밸 캠페인의 일환으로 '파고다 직장인환급반'을 강남, 종로, 신촌, 인천과 부산 서면, 대연, 부산대 등 전국 7개 지역의 파고다어학원에서 확대 시행한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이 늘어나는 여가 및 저녁 시간을 활용해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응원하고자 워라밸 캠페인을 마련했다. 직장인환급반은 직장인은 물론 일반인도 조건 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내일 배움 카드가 없어도 환급반 등록이 가능하다.사진=임형택 기자
   
직장인들이 퇴근 후 영어수업을 듣고 있다.사진=임형택 기자

백화점 매장 오픈을 30분 늦췄다

유통가도 주52시간 근무제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근무시간 단축은 물론이고 매장 오픈 시간을 늦추는 등 변화의 물결이 한창이다. 신세계 백화점은 점포의 오픈 시간을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로 바꿨다. 점포 오픈 시간의 이같은 변화는 1979년 이후 39년 만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3월부터 영등포점, 경기점, 광주점에서 11시 개점을 시범운영하며 영업시간 변경에 관한 소비자와 협력사원 의견을 수렴해왔다.사진=임형택 기자
   
오전 매출이 큰 본점(명동점)과 강남점은 점포 운영 시간을 10시 30분 기존과 같이 유지하기로 했다.사진=임형택 기자

여전히 기사 구인난에 시달리는 버스업체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고 경기 고양시 한 버스회사에서 지난 석 달 동안 100명 가까운 운전사가 근로시간 단축으로 탄력근무제가 도입되면 수입이 줄어들 것을 걱정하며 사표를 냈다. 노선버스 회사들은 개정 근로기준법에 따라 다음 달부터 주 68시간으로 근무시간을 줄인 뒤 1년 뒤인 내년 7월부터는 52시간으로 단축해야 한다. 하지만 문제는 많다. 버스 운전기사의 채용이 제일 큰 문제다. 숙련된 기사를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다. 속성반으로 육성할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한시적인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기 고양시 한 버스회사에서 운전사가 차고지를 나서고 있다.사진=임형택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고 서울 광화문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직장인들이 칼퇴근을 하고 있다.사진=임형택 기자

극장가 평일관람료 할인 등 저녁 있는 삶 동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발맞춰 학원가 만이 아니라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하여 문화 콘텐츠 업계들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물론,  프로모션을 시행하고 있다. 최대 수혜처는 영화 상영관이 될 전망이다. 주말에 몰렸던 영화 관객을 평일에도 가족단위, 연인 , 친구사이 등등으로 유치전을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 평일에 오시는 고객들을 위해 상영관 관람료 할인은 기본이다. CGV는 칼퇴 적응 프로젝트로 8월 말까지 2D영화의 관람료를 2천원 할인행사를 시행한다. 롯데시네마도 사원증을 갖고 평일 영화관을 찾는 고객에게는 관람료 할인은 물론 콤보 할인행사를 한다.

물론 예술의 전당, 세종문화회관 등 공연장들도 조기 공연을 모색하는 등 저녁있는 삶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중이다.

   
CGV는 7월 2일부터 8월 30일까지 '칼퇴 적응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매주 월~목 오후 7시~8시 59분에 시작하는 일반 2D 영화 예매 시 2천 원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벤트 참여를 위해서는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할인 쿠폰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단, 쿠폰은 CJ ONE ID 당 하루 최대 4장까지 가능하다.사진=CGV
   
롯데시네마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직장인들의 평일 여가활동 지원을 위해, 2일부터 24일까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직장인 소확행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평일 오후 6시부터 10시 29분까지 사원증을 가지고 롯데시네마를 방문하는 직장인 관객들을 대상으로 관람료 및 콤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사진=롯데시네마
   
예술의 전당이 공연시간을 앞당길지 검토하는 등 대형 공연장의 움직임도 분주하다.사진=임형택 기자

오피스 빌딩가 달라진 점심 저녁 풍속도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평일 점심시간 저녁시간에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 오피스 빌딩이 몰려있는 서울 등 대도시 주변의 점심과 저녁 풍경이 바뀌어가고 있다. 점심시간 오후 1시이후에 붐비던 커피숍 등이 1시 이전에 성시를 이룬 후 1시 이후부터는 한가해진 모습이다. 오피스 빌딩 식당들도 점심 12시 40분이후에는 식당가가 썰물처럼 고객수가 줄어드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오피스 빌딩 주변의 흡연자들의 모습도 오후 1시 이전과 이후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녁시간의 거리풍경은 다소 이른 시간부터 손님들로 붐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기전에는 오후 7시간에서 8시가 저녁식사의 피크타임이었다면 시행이후엔 오후 6시30분부터 30여분 당겨진 분위기다.  물론 저녁 식사를 마치는 타임도 이와 맞춰 당겨진 느낌이다. 고홈족들의 귀가시간도 당연히 빨라진듯 하다.   

   
점심을 먹고 분주하게 회사로 복귀하는 직장인들.사진=임형택 기자
   
직장인들이 커피를 주문하고 담배를 피고있다.사진=임형택 기자
   
서울 종로의 골목 오후 12시 43분 비교적 직장인들의 모습이 없다.사진=임형택 기자
   
평일 저녁시간이 여유로워진 직장인들은 술자리를 가지며 워라밸을 즐기고 있다.사진=임형택 기자

임형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임형택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