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필립모리스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연구, 측정방법 오류 있어”아이코스 전환 흡연자 신체 반응 개선...“식약처에 자료 제출할 것”
▲ 아이코스 임상실험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과학연구 최고책임자 마누엘 피취 박사. 출처= 한국필립모리스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담배 제조업체 필립모리스가 식약처가 발표한 ‘궐련형 전자담배 위해성 조사’ 결과의 오류를 지적하고 정면으로 이를 반박했다.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이라 필립모리스)은 18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자사의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의 인체노출 반응 연구의 긍정적 결과를 발표함과 더불어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위해성 분석 결론에 대해 해명을 촉구했다.

6개월 동안 진행된 필립모리스의 대규모 임상연구는 지난 8일 ‘위험감소담배제품(MRTP)’과 판매 승인을 검토 중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됐다. 연구 결과는 추후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한 국내 관련 부처에도 제출될 예정이다.

이번 인체 노출 반응 연구는 미국에서 약 1000명의 흡연자를 일반담배 흡연자와 아이코스로 전환한 사용자 등 두 그룹으로 나눠서 이들의 신체 변화를 6개월 동안 측정했다. 그 결과, 아이코스로 전환한 사람들은 6개월 후 8가지 신체평가지표(주요 임상위험 평가지표)가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모리스 과학연구 최고책임자 마누엘 피취(Manuel Peitsch)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일반담배보다 아이코스로 전환하는 것이 담배 흡연의 위험도를 줄인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료”라고 말했다.

여기에 덧붙여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분석결과에 대해 “많은 해외 연구 결과를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했다”면서 해명을 요구했다.

▲ 식약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위해성 조사의 오류를 설명하고 있는 한국필립모리스 김병철 전무. 출처= 한국필립모리스

식약처가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의 증기에 포함된 유해성분 9종의 함유량이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반담배에 비해 평균 90%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식약처는 이 결과는 배제하고, 세계보건기구(WHO)와 EU 등이 타르가 소비자들을 오도할 수 있는 잘못된 개념이라고 규정한 견해도 무시한 채 ‘타르’ 수치 비교에만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 필립모리스 측의 주장이다.

▲ 필립모리스가 지적한 식약처 연구 결과의 오류. 출처= 한국필립모리스

필립모리스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타르는 담배규제에 대한 확실한 근거가 아니기 때문에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타르 수치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분명한 입장을 줄곧 밝혀왔다.

이와 별개로 필립모리스는 식약처는 타르 수치를 계산할 때 제품의 특성상 수분 측정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알면서도 측정 방법을 보완하지 않은 부분을 지적했다. 수분함량이 높은 담배연기는 측정과정에서 증발량이 늘고 그 증발한 수분량은 NFDPM(타르) 수치로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필립모리스 김병철 전무는 “더 이상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식약처는 이미 궐련형 전자담배로 전환한 분들이나 앞으로 이를 고려하는 흡연자들에게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이 일반담배 대비 현저히 감소했다는 사실을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흡연자들에게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 받을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8.06.18  16:33:47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