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미북정상회담]2012년 집권 후 해외 첫나들이 김정은의 수행원은?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세기의 정상회담이 12일 오전 9시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김정은 위원장의 해외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를 수행하는 보좌진은 어떻게 구성됏을까?

▲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출처=뉴시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종 항공기는 중국 고위급 전용기로, 북한이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임차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이 2012년 집권 이후 판문점과 중국을 제외하고 해외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정상회담을 위한 싱가포르 방문은 사실상 서방 사회에 첫발을 내딛은 것으로 평가된다.

▲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 출처=뉴시스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했다. 김 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서는 김여정 당 부부장의 모습도 포착됐다.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츠 타임즈는 김여정 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를 타고 싱가포르에 별도 입국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송월 삼지연 관혁악단 단장의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됐다.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출처=뉴시스

이와 함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이번 회담에 앞서 미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한 사전협상팀도 막판 협상 전략을 가다듬은 것으로 보인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8.06.12  07:15:00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