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고 장자연 사건 모티브한 영화 '노리개' 내용보니…'충격'
   
▲ 영화 '노리개' 스틸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고 장자연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노리개’에 관심이 집중된다.  

최승호 감독의 영화 ‘노리개’는 배우 장자연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불러 모았다.  

영화 내용은 소속사 대표의 강요에 의해 언론사 사주, 영화감독 등 연예계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는 이들의 술자리에 불려나가고, 성상납을 해야 했던 신인 여배우의 죽음을 다뤘다.  

여배우의 사건을 추적하는 기자와 정의를 쫓는 여검사가 부당한 죽음의 진실을 알리고자 거대 권력 집단과 싸움을 시작하는 과정을 그린다. 

장자연 사건 리스트에 워낙 많은 정재계 인사의 이름이 거론되기 때문에 ‘노리개’는 투자부터 난항을 겪었다.  

최승호 감독은 시사회에서 “영화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심정적으로 내가 많이 힘들어하니까 내게 직접적으로 오는 외압에 대해서는 제작사에서 막아줬다”면서 “눈에 보이는 뚜렷한 외압은 없었고, 투자가 생각만큼 쉽지 않았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알아서 기는 것 같은 느낌, 그런 것 말고는 특별히 기억나는 것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최 감독은 ‘노리개’에서 변태적 성행위 장면이 등장하는 의미를 설명했다. 

영화 속에는 지속해서 성상납을 요구받는 여배우와 거대 신문사 사주의 변태적 성행위 장면이 등장한다.  

최승호 감독은 “법정 영화라 과거 사건을 대부분 짧은 회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악역이나 피고로 표현된 이들의 악행이 한 두 신으로 다 표현돼야 했다. 한 두 신 안에 악마성을 보여주려면 극적인 장치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장자연은 1982년생으로, 2006년 ‘롯데제과’ CF를 통해 데뷔했다. 168cm의 늘씬한 몸매, 시원한 마스크로 조선대학교 대학원을 휴학하고 연기 활동에 전념했다.  

KBS2 ‘꽃보다 남자’에서 악녀 3인방 중 써니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영화 ‘그들이 온다’, ‘펜트하우스 코끼리’에 출연해 개봉을 앞두고 2009년 세상을 떠났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8.06.05  14:09:10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