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포스코, 광양에 6천t 규모 양극재 공장 건설2019년까지 건설 예정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포스코가 광양에 연산 6000t 규모의 리튬2차전지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과 양극재 공장을 건설할 부지 매매 계약을 29일 체결했다. 양극재는 리튬 이차전지에서 방전된 리튬 이온을 저장하는 소재다. 

부지 규모는 16만 5287.3㎡(약5만평)다. 포스코는 이번 양극재 공장 증설을 위해 지난 11일 이사회에서 포스코ESM에 1130억원을 증자하기로 의결했다.

   
 

포스코는 이 부지에 2019년까지 연산 6000t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2022년까지 5만t 생산체제로 확대할 예정이다. 포스코ESM 구미공장 1만 2000t 생산능력을 포함하면 연간 생산규모는 총 6만 2000t에 이른다. 이는 전기차 약 100만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포스코는 광양 양극재 공장 증설이 완료되는 2022년부터 매년 2조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1000여명의 직접 고용인력 창출을 포함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는 밝혔다.

포스코는 현재 8000t 생산규모인 구미공장에 4000t을 증설하기로 했지만 1만 2000t 규모로는 급증하는 이차전지 수요를 감당할 수 없어, 양극재의 핵심 원소재인 리튬의 생산시설인 PosLX 공장이 있는 광양에 추가 생산거점을 확보함으로써 미래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광양 양극재 공장 건설에 이어 포스코는 지난 2월 호주 필바라사와의 공급계약을 통해 확보한 리튬정광을 원료로 하는 연산 3만t 규모의 리튬 공장을 광양 양극재 공장 인근에 2020년까지 건설하고, 바로 뒤이어 2만t 규모의 니켈 공장도 건설해 이 지역을 이차전지소재 복합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1월 중국 화유코발트사와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합작 계약을 체결했으며 3월에는 칠레 양극재사업자로 최종 선정되는 등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세계 각국의 친환경 정책이 강화됨에 따라 전기차와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IT용 대용량 배터리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이차전지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 시장도 2016년 21만t에서 2020년에는 86만t까지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05.29  17:01:25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포스코, #광양, #양극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