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주름치료 통해 ‘젊음’ 선물하기
   

가정의 달인 5월, 어버이날 선물로 가장 인기가 많았던 것은 다름 아닌 ‘용돈’이었다.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며 키워주고 보살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는 것도 좋지만, 용돈을 통해 직접 선물을 고르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그 용돈으로 자식들 키우느라 얼굴 전반에 걸쳐 늘어난 주름을 치료한다면, 그것 또한 자식들에게 다시 뿌듯함을 선물하는 것 아닐까. 흘러간 세월은 되돌릴 수 없지만, 늘어난 주름은 되돌릴 수 있으니 말이다.

피부에 늘어난 주름을 제거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많은 사람이 일반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은 주름개선 화장품이나 리프팅밴드를 이용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부작용 걱정 없이 안전하긴 하지만, 효과를 보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단기간에 효과를 보고 싶다면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필러나 보톡스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필러를 이용한 치료법은 진피 또는 피하층에 히알루론산 등 다양한 종류의 필러를 필요에 따라 적당량 주입하는 방법이다. 보톡스는 ‘보툴리눔 톡신’이라는 독성으로 근육을 마비시켜 잔주름을 개선한다.

이외에도 늘어진 피부를 당겨주고 주름은 치료하는 방법으로는 써마지, 울쎄라, 실 리프팅 등이 있다. 써마지는 고주파를 노화된 콜라겐에 조사해 탄력을 회복시키는 원리로, 표피를 쿨링스프레이로 보호하기 때문에 피부손상 없이 주름을 해결할 수 있다. 2001년 국내에 도입된 리프팅 치료법으로 수차례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나온 만큼 안정성이 보장된다.

울쎄라는 고강도 초음파를 이용한 주름 치료법으로 기존의 리프팅 시술로는 도달할 수 없었던 피부 속 근막층(SMAS)에 60도가 넘는 열 에너지를 전달, 늘어진 피부를 속으로부터 수축시키는 원리를 이용한다. 체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치료하던 집속초음파를 피부에 적용해 피부 표면에 손상을 주지 않고도 피부 속 깊은 층에 강한 에너지 전달이 가능하다.

실 리프팅은 요즘 가장 관심이 높은 주름 치료법으로, 시술한 티는 나지 않으면서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시술방법이다. 특수하게 고안된 돌기(Cog) 형태의 3D 녹는 실을 미세한 주사바늘에 장착해 절개 없이 피부 층, 피부 두께, 처짐 정도에 맞춰 피부를 당겨 주름을 당겨 올린다. 이때 사용되는 실은 PDO(Polydioxanene) 생분해성 녹는 실로 6개월 정도면 체내에서 녹아 배출되기 때문에 이물감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PDO 실은 실의 굵기나 돌기의 유무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있으므로, 개인의 피부 처짐의 정도나 주름 방향에 따라 실의 선택이나 삽입방식을 달리하는 맞춤형 치료가 보다 효과적이다.

   

이러한 주름 치료 방법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자신의 피부 타입과 처짐의 진행 정도에 맞추어 적절한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만 주의해야 할 점은 피부과 전문의와 심도 깊은 상담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이다. 피부 노화의 속도나 처지는 정도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주름 치료 전 타고난 내구성, 생활습관, 피부의 두께 등에 따른 노화 타입과 얼굴 구조에 대한 정밀한 사전진단이 중요하므로 리프팅 시술 경험이 풍부한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을 받아야 한다.

어릴 적 부모님 손 꼭 잡고 어린이날 선물을 사러 갔던 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설렌다. 부모님께 주름치료를 해드림으로써 ‘젊음’을 선물해 보는 것은 어떨까. 부모님도 어릴 적 내가 느낀 그 설렘을 느낀다면 그 또한 선물이지 않을까.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8.05.26  08:56:41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