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MPANY > 인더스트리
한화토탈 ‘고순도 노말헵탄’ 상업생산 시작300억 투자, 1만2000톤규모 고부가 제품 생산 나서
김동규 기자  |  dkim@econovill.com  |  승인 2018.05.15  16:39:14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서 석유화학 고부가제품 중 하나인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상업생산 및 첫 제품 출하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공장은 총 300억원이 투자됐고, 독자로 개발한 공정 기술을 통해 고순도 노말헵탄 7500t을 비롯한 연간 1만 2000t규모의 고부가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고순도 노말헵탄(High Purity Normal-Heptane)은 석유화학 원료인 나프타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에서 순도 99% 이상으로 노말헵탄만을 추출하여 만드는 고부가 석유화학제품이다.

   
▲ 한화토탈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출처=한화토탈

제약 성분 추출제, OLED 등 디스플레이 코팅 공정, SBR(Styrene Butadiene Rubber, 합성고무의 일종), MMA(Methyl Methacrylate, 합성수지의 일종) 등 석유화학 제품 제조 공정의 용제 및 용매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된다.

그동안 고순도 노말헵탄은 미국 쉐브론필립스, 독일의 할터만, 일본의 TOA오일, 한국의 SK종합화학 등 소수 기업만이 생산기술을 확보하여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기술장벽이 높은 제품이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공장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독자 개발한 생산공정 기술인 SMB공법을 적용해 상업생산 및 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한화토탈 연구소에서 약 5년간의 연구기간 끝에 개발에 성공한 SMB공법은 공정 내 흡착과 탈착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게 만들어 여러 가지 성분이 혼합된 나프타 분해 부산물에서 효율적으로 노말헵탄만을 분리해 내는 기술이다.

고순도 노말헵탄은 전 세계 약 9만톤 규모의 시장이 형성돼 있으며 일본, 인도 중심의 아시아 제약, 전자 산업의 성장으로 2022년까지 매년 4~6%씩 안정적으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화토탈은 이번 상업생산을 통해 연간 200억원 이상의 매출증대 효과를 얻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화토탈은 최근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선제적 투자 일환으로 핵심설비 증설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내년 완공을 목표로 약 9000억원을 투자해 충남 대산공장에 연간 에틸렌 31만t, 프로필렌 13만t, 폴리프로필렌 40만t 증설을 추진 중이다. 증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한화토탈 주력제품 연간 생산량은 에틸렌 138만t, 프로필렌 102만t, 폴리에틸렌 112만t으로 확대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대규모 증설을 통해 규모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번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건설과 같은 부산물 고부가가치화를 추진하여 대산공장의 생산 효율 최적화와 사업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관련기사]
- 한화토탈 ‘고순도 노말헵탄’ 상업생산 시작
- 한화토탈, 석유화학 설비 증설…'5395억원 투자'
- 한화토탈, 알뜰주유소 휘발유 공급권 사수 '체면 살렸다'

[태그]

#한화토탈, #노말헵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대행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