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MPANY > 비즈 인사이드
[biz 인사이드] 롤스로이스 첫 SUV 뭐가 다를까험한 지형에서도 '마법 카펫' 승차감 보장 궁금해지는 명품 SUV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8.05.15  09:32:05
   
▲ 출처= 롤스-로이스 자동차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롤스-로이스 차는 여러 가지 뛰어난 기능을 자랑한다. 그러나 약 2피트(60㎝) 깊이의 물 속에서도 운전이 가능하다는 기능은 그동안 알려졌던 일반적 기능이 아니다.

그러나 최근 런던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롤스-로이스 컬리넌(Cullinan)은 그것이 가능하다고 CNN이 최근 보도했다.

영국의 초호화 자동차의 대명사인 롤스-로이스 최초의 SUV는 53㎝ 높이의 물을 헤치고 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깊이 쌓인 눈이나 사막의 모래 밭도 거침없이 달리며, 뒷자리의 승객은 차 안에 내장된 냉장고에서 시원하게 냉각된 차가운 샴페인을 즐길 수 있다.

커다란 범퍼에 부딪치고 옷이 흙탕물에 튀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오프로드를 달릴 때 그 정도 위험쯤이야 뭐가 대수겠는가.

   
▲ 아라비아의 로렌스로 알려진 T.E. 로렌스 대령이 1916년 롤스-로이스 실버 고스트 텐더(Silver Ghost Tender)에 타고 있다.     출처= 롤스-로이스 자동차

한 세기 거슬러 올라가면 롤스-로이스도 그런 까다로운 지형에 도전한 역사가 있다. 제1차 세계 대전 중 아라비아의 로렌스가 좋아했던 차도, 영국 식민지 인도에서 왕들의 사냥 나갈 때 타던 자동차가 롤스-로이스였다.

그러나 최근 수십 년 동안 롤스-로이스는 팬텀(Phantom), 레이스(Wraith), 던(Dawn) 같이 최상의 안락함을 제공하며 포장도로를 가로지르는 최고급차로 더 잘 알려져 왔다.

그러나 SUV에 대한 세계인들의 그칠 줄 모르는 욕구가 롤스-로이스로 하여금 사륜차로 다시 돌아오게 만들었다. 벤틀리(Bentley)와 람보르기니(Lamborghini)도 SUV를 내놓았고, 페라리(Ferrari)도 그와 유사한 차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독일의 BMW가 소유하고 있는 롤스-로이스의 컬리넌은 예상했던 대로 승객에게 최극단의 편안함을 가져다준다. 선택 사양인 유리 칸막이가 승객석과 트렁크를 분리해 극한의 기후에서 트렁크를 열더라도 실내는 최적의 온도와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

   
▲ 출처= 롤스-로이스 자동차

최상의 롤스-로이스 드라이빙

트렁크 공간도 매우 다양하게 변신한다. 물건을 올려놓는 선반은 탈착이 가능하고 화물칸 바닥은 전동 모터로 화물칸 바닥을 낮추거나 올릴 수 있다. 뒷좌석은 대부분의 SUV처럼 접을 수 있게 되어 큰 특징은 아니지만 롤스-로이스에는 최초의 시도다.

뒷좌석은 트렁크 공간의 조절에 따라 양쪽의 좌석이 개별 조절이 가능하며, 양 좌석 사이에는 위스키 잔, 포도주용 유리병(Decanter), 샴페인용 잔(Champagne Flutes)을 비치할 수 있는 음료 캐비닛과 소형 냉장고가 자리하고 있고, 그 뒤에는 그 유리 파티션이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다이아몬드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컬리넌의 가장 놀라운 점은 실제 오프로드 주행의 실효성을 크게 강조했다는 것이다. 기본 가격 32만5000달러(3억5000만원)에 옵션을 포함하면 40만달러(4억3000만원)라는 가격만으로 사람들의 얼굴을 하얗게 질리게 할지 모르겠다.

   
▲ 출처= 롤스-로이스 자동차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이 거친 지형에서도 브랜드의 자랑인 ‘마법 카펫’ 승차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한다. 바로 전륜 구동 SUV의 셀프 레벨링(Self-Leveling) 에어 서스펜션 덕분이다. 최신 에어 서스펜션은 차체와 휠 가속, 조향, 카메라 정보를 초당 수백만번 계산해 충격 흡수에 최적화된 상태로 능동적으로 변화한다. 내부에 위치한 ‘에브리웨어’ 버튼은 컬리넌의 오프로드 성능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최대 동력이 4개의 바퀴에 고스란히 전달돼 거친 트랙이나 젖은 잔디, 자갈길, 진흙밭과 모래밭에서도 힘들이지 않는 주행이 가능하다.

롤스-로이스의 토스텐 뭘러 오트보쉬 CEO는 “컬리넌은 최고급 명품 자동차가 지닌 한계를 재정의하는 모델”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언제 어디서든 지형에 구애 받지 않고 가장 럭셔리하고 풍요로운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올해 말쯤 첫 고객이 새 컬리넌을 인도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