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 스타트업
칠십이초, 세계 최대 콘텐츠 마켓 주인공으로dxyz, MIPTV 2018 공식 피칭작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8.05.11  10:52:28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 MCN 업계의 선두주자이자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그룹을 표방하는 칠십이초가 만든 dxyz가 세계 최대 콘텐츠 마켓인 MIPTV 2018에서 세계 각국에서 참석한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11일 칠십이초에 따르면 dxyz는 지난달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MIPTV 2018의 디지털 숏폼 시리즈 부문에서 공식 피칭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아시아 출품작으로는 유일하게 피칭 무대에 섰던 dxyz는 미국의 NBCU, 중국의 알리바바, 프랑스의 커널 플러스 등 전 세계 대형 미디어사 임원들이 참석했던 현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 성지환 대표가 피칭에 나서고 있다. 출처=칠십이초

dxyz는 72초TV의 초압축 비주얼 드라마 ‘두여자(Deux Yeoza)’의 모티브를 이어받았다. 지난해 8월 첫 선을 보였던 dxyz는 현재까지 두 시즌의 의류 컬렉션과 총 6편의 영상을 공개하였다. 칠십이초는 dxyz의 브랜드화에 관한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MIPTV 2018 디지털 숏폼 시리즈 부문에 출사표를 던졌었다.

dxyz의 피칭은 칠십이초의 성지환 대표가 직접 진행했다. 성 대표는 “dxyz는 텍스트보다 음악과 아트웍이 핵심이 되었을 때 줄 수 있는 재미에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라고 설명하며, “디지털이고, 온라인이고, 숏폼(short form)이기에 dxyz는 브랜드로서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칠십이초는 다양한 해외 플랫폼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칠십이초는 이미 데일리모션, 아시아크러쉬, 온디맨드 코리아 등에 런칭을 완료했으며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동남아 지역 등 세계 각지의 주요 플랫폼에 진출했다.

성 대표는 “dxyz가 아시아 콘텐츠로는 유일하게 MIPTV 2018의 디지털 숏폼 시리즈 부문에서 피칭 기회를 얻어 매우 영광스러웠다. 이번 피칭으로 인해 다양한 해외의 미디어사들과 논의를 확장할 수 있게 돼 기쁘고, 끝까지 좋은 결실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