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日 카시오, 디지털 카메라 사업 23년만에 접는다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8.05.10  18:24:40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일본 전자업체 카시오가 23년간 운영해 온 디지털 카메라 사업에서 철수한다고 아사히신문 등이 9일 보도했다.

카시오는 2010년대 이후 스마트폰 보급 이후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서 계속 고전해 왔다. 카시오는 의료, 보안 등 특수 부문을 제외한 소비자용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카시오 히로시 사장은 "디지털 카메라 사업을 유지할 수는 있어도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며 사업 철수의 배경을 설명했다.

카시오는 지난 1995년 QV-10 디지털 카메라 출시 후 꾸준히 베스트셀러 브랜드 지위를 이어왔다. 당시 QV-10 제품은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로는 최초로 LCD를 장착하고 회전 렌즈를 탑재하는 등 합리적인 가격과 실용적인 기능으로 인기를 모았다. 이 제품은 필름 카메라를 대체하고 디지털 카메라 시장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올해 1분기 카시오의 디지털 카메라 부문 매출액은 123억엔으로 전성기였던 2008년 3분기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영업이익 또한 줄어 49억엔 적자로 전년동기 대비 더 악화됐다.

그러나 카시오는 소비자용 제품 외 의료와 보안 등 산업용 제품, 스포츠 기록용 제품은 계속 생산할 예정이다.

2017년 일본 내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 출하량은 총 1330만대로 지난 2012년 대비 20%에 그치는 등 계속 감소하고 있다.

   
▲ 카시오가 지난 1995년 처음 출시한 디지컬 카메라 QV-10       출처= The Verge

[미국]
■ 채권 투자자들, 美 단기 채권으로 가파르게 이동

- 미국의 단기 금리가 10년래 최고로 치솟으면서 단기 채권 펀드로의 자금 유입이 사상 최고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

- 투자자들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올해 만기 1년 이하의 채권에서 2% 또는 그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 현재의 단기 채권 수익(약 2%)은 금융 위기 이전 수준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하지만 단기 금리가 지난 수년간 0% 가까이 머물렀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크게 개선된 것.

- 모닝스타에 따르면 초단기 채권을 매입하는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의 자산은 지난달 사상 최고인 1740억 달러(186조원)로 늘어나. 이와 같은 자금 유입 속도도 사상 최고라고.

- 연준의 금리 인상 전망과 더불어 올해 증시의 변동성 확대도 안전자산인 단기 채권의 매력을 확대시켰다고. 일반적으로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상승은 장기 채권의 가치를 잠식하지만 채권 단기물은 상대적으로 금리 변화에 덜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금리 인상시기에는 단기 채권이 특히 매력적인 자산으로 간주돼.

[중국]
■ 중국, 내주 무역협상서 美 제품 수입 확대 제안할 것

- 중국이 다음 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미국산 제품의 수입을 늘리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9일(현지시간) 보도.

-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져.

- WSJ는 천연가스, 자동차, 항공기 등 상품과 클라우드 컴퓨팅 등 서비스의 구매 확대가 중국의 계획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

- 앞서 미국 대표단은 지난 3~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첫번째 협상에서 현재 3750억 달러(약 404조원) 수준인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를 2000억 달러(약 215조원) 줄일 것을 요구.

- 하지만 중국은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아. 중국이 상품 부문에서 3750억 달러의 흑자를 내고 있지만 서비스 부문에서는 3370억 달러의 적자를 내고 있다는 이유.

■ 中 기업들, 트럼프의 이란 핵협정 파기에 어부지리?

-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이란 핵합의 파기와 그에 따른 대 이란 경제제재로 인해 중국기업들이 경제적 어부지리를 얻을 것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9일(현지시간) 보도.

- 미국의 대 이란 ‘세컨더리 보이콧’(2차 제재)으로부터 자유로운 중국기업들이 서방 기업들의 철수로 만들어지는 빈자리를 파고 들 것이라는 분석.

- FT는 프랑스 석유회사인 토탈과 독일의 전자제품 회사 지멘스, 프랑스 자동차회사인 르노 등 지난 2016년 1월 대 이란 제재 해제 이후 이란 시장에 진출한 서방 기업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핵 협정 파기 선언으로 당장 어려움을 겪게 될 것으로 전망.

- 이란 기업들은 이미 국제금융 시스템에 접속을 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미국의 대 이란 제재의 재개는 이란 진출 기업들의 금융거래를 더욱 힘들게 만들 것이라고.

- 전문가들은 이처럼 유럽과 미국은행들의 이란 영업이 위축되는 데 따른 빈자리를 중국 금융기관들이 채우게 될 것으로 전망. 중국은행들은 이미 이란의 각종 프로젝트의 펀딩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남미] 
■ 아르헨, IMF에 손 벌리고 뒤늦게 ‘親시장’ 외쳐

- 섣부른 포퓰리즘 정책으로 국제통화기금(IMF)에 300억 달러(32조 3700억원)의 구제금융을 신청하는 신세가 된 아르헨티나가 결국 친(親)시장·친기업 정책으로 선회.

- 아르헨티나 하원은 9일(현지시간) 찬성 159표, 반대 69표로 외국인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금융시장 개혁안을 통과시켰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

- 시장규제기관 권한 축소와 뮤추얼펀드 및 해외투자기관 규제 완화, 국내 저축·투자 활성화를 위해 은행이 인플레이션과 연계된 모기지 채권을 더 많이 발행할 수 있도록 하고, 중소기업들의 새로운 자금 마련책도 창출할 계획.

- 이번 개혁안은 소비자 물가 폭등과 페소 환율 폭락이라는 극심한 위기에 봉착한 정부가 이를 막기 위해 IMF와 30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협상을 시작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온 것.

- 아르헨티나 정부는 이날 IMF에 ‘대기성 차관’(standby arrangement)을 요청했다고 밝혀. 니콜라스 두호브네 아르헨티나 재무장관은 IMF와 첫 회의를 열고 협상 진행 방향을 논의했으며 협상에 6주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해.

[유럽]
■ 마크롱 "미국발 유럽 위기, EU 더욱 강해져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란 핵협정 탈퇴,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관세 위협 등으로 미국과 유럽 간 긴장이 고조한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럽 통합의 중요성을 역설했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

- 샤를마뉴상 수상을 위해 독일을 찾은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늘날 유럽은 역사적인 순간에 서 있다"며 "우리는 흔들리는 국제사회의 질서를 수호할 의무가 있다. 이를 위해 유럽이 강해져야 한다"고 강조.

- 마크롱 대통령은 또 독일이 유럽 개혁을 선도하는 국가로 나서 달라고 촉구하면서 "우리는 유럽을 더 강력하고, 단결하고, 더 주권을 존중하고, 민주적으로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덧붙여.

- 또 EU의 재정을 통합하고 공동 재무장관을 신설하는 방향으로 개혁을 원하는 프랑스에 독일이 이견을 내고 있는 것과 관련, "EU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는 6월까지 EU 개혁에 대한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

- 마크롱 대통령실은 마크롱 대통령이 유럽 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샤를마뉴상을 받은 후 수상 연설에서도 "2030년부터 2050년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유럽의 목표를 밝힐 것"이라고 부연.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관련기사]
- [인사] 이코노믹리뷰
- [홍석윤의 AI 천일야화] 시각 장애인을 돕기 위한 구글의 AI
- [홍석윤의 AI 천일야화] AI, 두려움 대상 아닌 인간 지능의 ‘증강’
- [홍석윤의 AI 천일야화] 이제 부동산 거래도 로봇에 맡긴다
- [홍석윤의 AI 천일야화] ‘로봇의 권리’ 인정하자고?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대행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