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펍지, 배틀그라운드 핵 유저 대응은?모니터링 인력 충원 중, 핵 방지 프로그램 사용·개발 등
▲ 배틀그라운드 이미지. 출처=펍지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펍지주식회사가 서비스하는 FPS 게임 ‘플레이어언노운 배틀그라운드’가 핵 유저로 고전하는 가운데, 문제 해결을 위해 핵 유저 모니터링 인원을 충원하고 있다. 23일 기준 A 구인·구직 사이트에는 특별한 자격증이 요구되지 않는 아르바이트 형식의 모니터링 인원 50명을 채용하고 있다. S 구인·구직 사이트에는 경력 3년 이상의 전문인력을 모집한다. 담당업무는 불법프로그램 분석과 대응, 관련 운영툴 유지보수 담당 등이다.

펍지주식회사에 따르면 모니터링 인력은 3교대 근무로 24시간 배틀그라운드 핵 사용 유저를 감시한다. 모니터링 인력은 앞으로 100명 이상 늘릴 예정이다. 펍지는 핵 프로그램을 막기 위해 모니터링 인원을 늘리고 있지만 문제는 핵을 사용하는 유저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펍지는 지난해 6월부터 불법 프로그램 유포, 사용자 제재 사항을 배틀그라운드 공식홈페이지에 공지하고 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3월12일부터 이달 1일까지 21일간 핵 사용프로그램으로 영구 이용 정지를 받은 사용자 수는 전 세계 183만명이다.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핵의 종류는 여러 가지다. 적을 자동으로 조준해주고, 총기 반동을 없애주고, 체력을 회복시키기도 한다. 이런 핵 사용자를 만나면 일반 사용자들은 당해낼 수가 없어 게임을 즐기는데 피해를 받는다.

펍지는 모니터링 외에도 BattlEye, Uncheater, Themida 등의 핵 방지 프로그램 사용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BattlEye는 핵 방지 프로그램으로 지난 1월에만 104만명의 배틀그라운드 유저를 잡아냈다. 이 프로그램은 배틀그라운드의 라이벌 게임인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 배틀로얄’에도 사용된다. 펍지주식회사 내부에서 개발한 보안프로그램 Xenuine도 있다.

한편, 정치계에서는 핵을 사용하는 게임 유저를 처벌하려는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지난 2월 게임 내에서 핵을 사용하다 적발되면 핵 사용자에게도 2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리는 내용이다. 또 현행 게임산업법은 불법프로그램을 배포하거나 제작하는 행위를 하는 자에게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게 돼 있는데, 개정안은 이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상향하는 내용이 담겼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측에 따르면 이 개정안은 아직 상정 되지 않았다. 상정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모른다. 상정이 돼서 논의가 시작되면 법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6개월에서 1년 뒤에 법이 발효된다고 한다.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크게 흥행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만 핵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많아 게임의 브랜드 가치에 타격을 입고 있다. 펍지의 배틀그라운드가 핵 프로그램 사용자들에 잘 대응해 스테디셀러로 살아남을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8.04.23  23:59:14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