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오늘 이슈] 폼페이오·김정은 극비회동, ‘서유기’ 사전 구속영장, 전여옥 “김정숙여사 ‘경인선’ 알고 있었을 것”, 이명박 재산동결

1. 미북 정상회담 앞두고 트럼프 특사 김정은과 회동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지난 3월말쯤 방북해 김정은과 회동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미북회담을 진두지휘하는 폼페이오는 당시 정보당국 관계자들을 대동하고 방북했다고. 한편 트럼프는 17일(현지시간) 아베총리와의 회동에서 5월~6월 초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해 비핵화 협상을 하겠다고 밝혀.

2. 경찰, 드루킹 일당 ‘서유기’ 구속영장 신청

경찰은 18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주범 '드루킹' 김모(구속)씨의 지시를 받고 매크로를 입수한 박모(30)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 박씨는 드루킹이 운영하던 느릅나무 출판사 산하 천연비누업체의 대표. '경제적 공진화를 위한 모임(경공모)'에서는 '서유기'라는 필명으로 활동.

3. 전여옥 “김정숙 여사, 드루킹의 ‘경인선’ 알고 있었을 가능성”

전여옥 작가는 18일 드루킹의 조직 ‘경인선’의 동영상 속에서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도 가야지. 경인선에 가자”고 말하는 모습이 담긴 것과 관련, “김 여사가 경인선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특검을 촉구. 전여옥 작가는 동영상을 보면 경인선 회원들은 들고있던 수건 밑에 한자로 아주 조그맣게 ‘經人先(경인선)’이 적혀있는데 김정숙 여사가 그 시끄럽고 정신없는 와중에 그 조그만 글씨를 어떻게 보고서 무려 5번 ‘경인선’을 말할 수 있냐고 지적.

4. 법원, 이명박 차명 재산 등 111억 동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는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특가법상 뇌물 등 혐의와 관련해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을 인용. 이에 따라 110억원대 뇌물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이 동결돼.

5. 문 대통령 "우월적 지위 내세운 인격모독·부당처우 용납 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공공이든 민간이든 우월적 지위를 내세워 상대를 무시하거나 인격모독을 가하거나 부당한 요구나 처우를 하는 것은 이제 국민이 용납하지 않는다"며 "이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이에 맞는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

6. 코스피 상승…코스닥 하락

18일 코스피는 26.21포인트(1.07%) 오른 2479.98로 장 마감. 외국인과 기관이 3492억원, 540억원어치 순매수. 개인은 3877억원 상당 순매도. 코스닥은 7.90포인트(0.88%) 내린 893.32.

온라인뉴스팀  |  online@econovill.com  |  승인 2018.04.18  19:16:53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