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FE&PEOPLE > 문화
[1990~1996년]Moon-Ja Sohn①‥The Plasticity of from ‘Happy days’ to ‘the Way’ to Peace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8.04.16  22:08:55
   
▲ Composition-Let’s Do it Together, 97×97㎝ Mixed Media on Canvas, 1995

Moon-Ja Sohn’s a gentleness is expressed strongly in all the works flowing into the religion world and devotion earnestly. Her grateful attitude about God giving life and all things was still the same. As the result, meeting consistent her made me reflect on complaining.

손문자 작가의 온화함은 작품 전체에 간절히 흐르고 있는 종교적 세계와 경건함 속에 진하게 묻어있다. 인간이 살아 있음을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범사에 감사하는 신에 대한 그의 모습은 실로 오랜 시간이 지나고도 한결 같았다. 그래서 변함없음에 그를 만나는 것은 언제나 불만투성인 나 자신을 되돌아보게 했다.

Looking at the record for art she sent, I was amazed at her splendid awakenng to modern art. She already had a considerable training about painting and was preparing her own language. at that time, many critics were concerned about her work world, lighting in detail.

그가 보내준 도록을 보면서 나는 도예작업에서 회화로 그리고 현대미술에 이렇게 눈부시게 눈뜨고 있음에 놀라워했다. 그때 이미 그는 상당한 회화적 수련과 수업을 쌓고 나름대로 그만의 언어를 준비하고 있을 때였다. 이 당시 그의 작업에 대해서는 많은 평론가들이 관심을 갖고 그의 작업에 대한 세계를 골고루 조명하고 있었다.

   
▲ Composition-샘솟는 열정, 97×97㎝, 1995

As widely known, her early work showed somewhat figurative and typical impressionist style of painting. However, her painting in the middle of 1990s has changed into the new image of Moon-Ja Sohn, holding work exhibition in large scale at Chosunilbo with the works in terms of line and color showing by modern constructivism artists. It is a changed aspect in well arranged geometrical construction artist from being in long agony with figurative style of painting.

익히 알려진 대로 초기 그의 작업은 약간은 구성적이며 전형적인 인상파 화풍의 작업들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90년대 중반에 접어든 그의 회화는 현대 구성주의 화가들이 보여준 선과 색채로만 이루어진 작품들을 가지고 대규모 작품전을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가짐으로서 여류화가 손문자(ARTIST SOHN MOON JA)의 이미지를 새롭게 바꾸어 놓았다. 그것은 구상화풍에서 오랫동안 고민하다 이제는 잘 정리된 기하학적 구성화가로 변한 모습이었다.

   
▲ Composition-붉은 여인, 65×54㎝, 1994

About the works showed at that time, art critic, Yil Lee pointed construcion al element on her abstract oriented world, especially nude work or human body, "The painting by Moon-Ja, Sohn is what is called figurative painting certainly dealing with human body, being simplified and abstracted figurative work.”

그가 보여주었던 당시의 작품에 대해 미술평론가 이일 씨는 누드 작품이나 인체에 아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점을 들어 “단순화되고 추상화 된 구상작품이라고는 하되 서양화가 손문자의 회화가 인체라는 대상을 다루고 있는 이른바 구상회화임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면서 그의 추상화 지향의 세계에 구성적 요소를 지적했다.

△글=김종근(미술평론가, 홍익대학교 겸임교수)/Kim, Jong-Gun(Art Critic Associate prof. at Hong ik U.)

 

[태그 관련기사]
- [인사]이코노믹리뷰
- [인사] 이코노믹리뷰
- 이코노믹리뷰, '2017 하반기 최강 금융상품' 시상식
- [社告] 이코노믹리뷰 구독하고 최상급 캄포나무 통도마 받자!
- <이코노믹리뷰> 추천 추석연휴 읽어봐야 할 책
- [권동철의 그림살롱]서양화가 문수만‥‘나’의 업보 그 우주의 결정체
- [권동철의 그림살롱]도예가 마효숙‥고매한 선 순박한 마음의 조각들
- [권동철의 그림살롱]서양화가 이은경‥치유의 빛 러브코끼리를 닮다!
- [권동철의 그림살롱]서양화가 김성혜‥神聖의 精氣 직관의 판타지
- [권동철의 그림살롱]한국화가 하연수‥그 섬과 하나가되는 물의 사랑법

[태그]

#이코노믹리뷰,#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동영상
PREV NEXT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대행 : 박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