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LH, ‘안심채’ 운영으로 매입임대주택 입주민 안전 지킨다서울지역본부 관할 도봉구 관내 매입임대주택 2개동 우선 적용
   
▲ 21일 도봉경찰서에서 개최된 '안심채'운영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백경훈 LH 서울지역본부장(사진 왼쪽 두 번째), 황창선 도봉경찰서장(사진 왼쪽 세 번째), 이동진 도봉구청장(사진 왼쪽 네 번째), 김형철 도봉소방서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 박운규 한국방범기술산업협회장(사진 왼쪽 첫 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LH

[이코노믹리뷰=김서온 기자] LH는 28일 매입임대주택 입주민의 안전한 주거환경 보장을 위해 ‘안심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심채’는 LH와 도봉경찰서, 도봉소방서, 한국방법기술산업협회 간 협업을 통해 범죄, 화재 등 재난사고에 취약한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방범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하고 화재 예방 등 안전교육을 시행하는 안전안심주택 사업이다.

지난 21일 도봉경찰서에서 LH 서울지역본부와 도봉경찰서, 도봉소방서, 도봉구청, 한국방범기술산업협회가 참여한 가운데 도봉구민의 치안과 주거복지 향상, 사회적 약자보호를 위한 ‘안심채’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봉경찰서는 범죄예방 안전진단과 치안유지활동을 강화하고 도봉소방서는 화재안전교육, 재난대응훈련과 피난 교육 등을 시행하게 된다.

또 도봉구청은 안심존 운영에 따른 CCTV‧보안등 설치 등 입주민 안전망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한국방범기술협회는 저소득 계층 방범시설 무상 설치지원 사업과 연계해 방범과 화재예방 시설물 설치 등을 시행하게 된다.

LH 서울지역본부는 도봉구 관내 매입입대주택 2개동(17세대)에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본부관할 타지역 경찰서, 소방서와 연계해 운영대상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백경훈 LH 서울지역본부장은 “이번 안심채 사업으로 범죄 및 재난에 취약한 매입임대주택 입주민의 주거안전성이 한층 강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임대주택 주차장 개방사업을 통한 주거비 지원 등 입주민의 주거비 경감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3.28  11:14:47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서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