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백사마을 정비사업 4년 만에 정상화…재생·재개발 병행지난해 7월 사업시행자 SH공사 선정…사업 본궤도 올라
▲ 노원구 중계동 104번지 일대 백사마을 위치도. 출처=서울시

[이코노믹리뷰=김서온 기자] 서울 마지막 달동네 백마사을이 정비사업에 들어간다.

서울시는불암산 밑자락 구릉지에 자리한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노원구 중계동 104번지 일대 총 18만8,900㎡)이 4년여 간 이어진 오랜 갈등의 매듭을 풀고 정비사업을 본격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보전에 방점을 둔 도시재생과 전면철거 방식의 재개발을 병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정비방식을 도입해 아파트와 저층주거지가 공존하고, 60~70년대부터 자생적으로 자리잡혀온 지형과 골목길이 살아있는 지역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것이 큰 그림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백사마을 전체 부지(18만8900㎡) 가운데 공공임대주택 건설이 예정된 부지 약 4만2000㎡(약 22%)에 ‘주거지보전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지형, 골목길, 계단길, 작은마당 같이 60~70년대 서민들의 주거‧문화생활사를 간직한 주거지 특성을 보전하면서 지상 1~3층의 저층형 임대주택(698세대 규모)을 건립하는 것이 핵심이다.

나머지 부지(14만6900㎡)는 노후한 기존 주택을 철거하고 아파트 단지(1840세대 규모)가 들어서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 새로운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주거지보전사업을 포함한 ‘백사마을 정비계획 변경 입안제안서’를 지난 6일 해당 자치구(노원구)에 제출했다. 향후 자치구 주민설명회와 주민공람, 서울시 도계위 심의 등을 거쳐 오는 6월 말 정비구역 변경 지정하고 연내 사업시행인가를 목표로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시는 23일 백사마을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거점공간인 ‘104♡랑 재생지원센터’ 개소식을 갖고, ‘주거지보전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백사마을’은 1967년 도심개발로 청계천 등에 살던 주민들이 이주하면서 형성된 마을로 2009년 주택재개발 정비사업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재개발 사업을 시작했지만 사업시행자의 무리한 정비계획 변경 요구와 주민갈등 등으로 사업이 장기간 정체 된 바 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백사마을 주거지보전사업은 가족과 이웃이 삶을 함께했던 마을이 사라져가는 전면철거 재개발방식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서 60~70년대 과거(보전)와 현재(공동주택)가 공존하는 새로운 방식의 정비사업”이라면서 “지역의 특색을 유지하고 이웃이 어울려 살아가는 저층주거지의 가치를 회복시키는 서울형 주거재생의 한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2.22  11:22:28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서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