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WATCH > 트렌드
번개 맞은 제니스프라그먼트와 협업한 엘 프리메로 선보여
▲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프라그먼트 그리고 제니스가 협업한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 프라그먼트 엘 프리메로. 출처=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 프라그먼트 엘 프리메로의 뒷모습. 출처=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이코노믹리뷰=강기산 기자] 꽤나 흥미로운 조합이다. 커스텀 시계 브랜드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와 제니스 그리고 스트리트 브랜드인 프라그먼트 디자인이 힘을 합쳤다.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는 커스텀 워치 분야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롤렉스&베이프, 태그호이어 등 다양한 커스텀 워치를 선보였다. 프라그먼트 역시 히로시 후지와라가 진두지휘하는 브랜드로 업계에서 ‘요망한 번개’라는 애칭이 있을 만큼 엄청난 존재감을 보여준다. 제니스의 경우 LVMH(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Louis Vuitton Monët Hennessy)에 속한 스위스 럭셔리 워치로 기능과 디자인을 모두 갖춘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흥미로운 브랜드의 만남인 만큼 결과물 역시 눈에 띈다. 먼저 엘 프리메로를 베이스로 한 만큼 크로노그래프 컴플리케이션이 돋보인다. 블랙 다이얼 위로 자리한 크로노그래프는 강렬한 인상이다. 인덱스 대신 화이트 컬러의 서클을 올려 심플함을 강조한 것 역시 눈에 띈다. 12시 방향에는 제니스 엘 프리메로 그리고 프라그먼트의 심벌인 번개 엠블럼이 자리하고 있다. 6시 방향에는 별도의 데이트 창을 마련해 가독성에도 신경을 썼다.

핸즈 역시 눈에 띈다. 실버와 화이트 컬러를 사용해 전체적인 이미지와 조화를 이뤘다. 세컨드 핸즈의 경우 제니스 엘 프리메로 특유의 별 패턴이 자리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서브 다이얼의 핸즈 역시 메인 핸즈와 통일했다. 크라운과 크로노그래프 푸셔는 클래식한 느낌을 더해 묘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메인 크라운에는 제니스의 스타 로고를 확인할 수 있다.

▲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 프라그먼트 엘 프리메로의 측면 모습. 출처=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브레이슬릿은 케이스와 같은 스테인리스 스틸로 통일했다. 클라스프에는 제니스의 로고를 올린 것이 눈에 띈다. 브레이슬릿의 측면에는 리벳을 활용해 디자인적인 요소를 더했다.

뱀포드 워치 디파트먼트 × 프라그먼트 엘 프리메로의 상세 스펙은 아래와 같다. 케이스 직경과 두께는 각각 42mm, 12.75mm이다. 방수와 파워 리저브는 최대 100m, 50시간 제공하며 기능은 시간과 크로노그래프, 날짜다. 시계의 가격은 아직 미정이며 컬래버레이션 워치인 만큼 런던, 뉴욕, 싱가포르 그리고 도쿄에 위치한 도버 스트리트 마켓에서만 판매가 된다.

▶ 지구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계 집결지 [타임피스 아시아 홈페이지]

강기산 기자  |  kkszone@econovill.com  |  승인 2018.02.19  17:25:22
강기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기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