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VEST > 금융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도입 2주…5명 중 1명만 실명계좌 전환코빗만 20%대 전환…업비트∙빗썸∙코인원 10%대 낮은 전환율 보여
허지은 기자  |  hur@econovill.com  |  승인 2018.02.13  16:52:15

[이코노믹리뷰=허지은 기자] 지난달 30일 가상통화(가상화폐) 거래실명제가 시행된 지 2주가 지났으나 실명계좌로의 전환 비율은 여전히 평균 10%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악재에 가상통화 투자 심리가 꺾이면서 신규 유입이 줄어든 가운데 당국이 일부 거래소에 시정명령을 내려 실명계좌 전환이 느려지고 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가상통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한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개 거래소의 실명확인계좌 전환 비율은 평균 10%대에 그쳤다. 12일 기준 신한은행과 거래 중인 코빗이 전체 12만5000좌 중 2만6000좌가 전환해 20.8%로 가장 높은 전환 비율을 보였다. 기업은행과 거래 중인 업비트는 57만좌 중 10만7000좌가 전환하고 코인원이 15만좌 중 2만1000좌가 전환해 각각 18.7%, 14%의 전환율로 뒤를 이었다.

   
▲ 지난 9일부터 빗썸은 기존 회원 뿐 아니라 신규 회원에게도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확대 시행했다. 출처=빗썸

농협은행과 거래 중인 빗썸은 이날까지 90만좌 중 10만좌가 전환을 완료해 11.1%로 가장 낮은 전환율을 보였다. 빗썸은 지난 9일부터 기존 회원 뿐 아니라 신규 회원에게도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전환을 확대 시행했는데, 시행 전인 8일 기준 8만3000좌 이후 4일만에 1만7000좌 정도가 추가로 실명확인계좌로 전환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빗썸은 농협은행 뿐 아니라 신한은행과도 계좌 거래를 하고 있으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전환은 농협은행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신한은행 계좌의 실명전환은 추후 일정을 안내하겠다는 공지만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 관계자는 “빗썸이 현재 방송통신위원회 시정 명령을 받은 사항이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한 조치가 완료된 후에 실명확인계좌 발급을 검토하려고 한다”면서 “고객 보호와 관련된 사항이 있어서 시정 결과를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계좌 수가 아닌 회원 수로 보면 실명전환 속도는 더욱 더뎌진다. 이날 현재 빗썸은 약 300만명, 업비트는 220만명, 코인원은 64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회원 수 기준으로 보면 실명계좌 전환율은 업비트 4.9%, 빗썸과 코인원이 각각 3.3%까지 떨어진다.

   
▲ 최근 한 달 간 비트코인 가격은 가파른 내리막길을 걸었다. 출처=빗썸

실명계좌 전환율이 이토록 낮은 데에는 가상통화 거래를 계속 이어가려는 투자 심리가 꺾인 영향이 있다는 게 업계의 전언이다. 실명계좌 도입 이전에 이용하던 가상계좌로는 출금은 가능하지만 입금은 할 수 없기 때문에 거래를 계속하려면 실명계좌로 전환을 해야 한다. 결국 투자자들 대부분이 실명계좌로 전환하기 보다는 투자금을 회수해 시장을 떠난 결과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거래실명제가 도입된 지난달 30일 이후 시가총액 1위 가상통화인 비트코인 가격은 반토막이 나기도 했다. 30일 기준 1304만원까지 치솟았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달 6일 미국발 악재에 660만원까지 떨어지며 수직 하락했다. 빗썸 기준 비트코인 시가총액 역시 247조원대에서 135조원까지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의 한 관계자는 “주요 가상통화 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며 “실명계좌 전환은 앞으로도 계속 가능하기 때문에 추이를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관련기사]
- 금감원, ‘무늬만 가상통화 관련주’에 칼 빼든다
- 텔레그램, 가상통화 개발로 8억5000만달러 조달
- 리플 CEO “대부분 가상통화 가치 0원까지 떨어질 것”
- 청와대 "가상통화 거래, 투명성 확보가 최우선 과제"
-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도입 2주…5명 중 1명만 실명계좌 전환
- [북앤북] “가상화폐의 종류와 미래, 향후 등장할 가상화폐는?”
- [핫피플] 가상화폐 헌법소원 변호사 "정부, 국민의 창의를 존중하라"
- [법과 사건] 가상화폐 ‘몰수’ 판결로 딜레마에 빠진 검찰
- 라인에서 가상화폐 거래도 가능해진다
- [출근길 한입뉴스] 오늘부터 가상화폐 ‘실명확인’, 北 금강산合同공연 ‘일방취소’, ‘4强정상’중 아베만 평창참석, 코스닥 16년 만에 920 ‘돌파’, 靑대변인에 김의겸 前 한겨레 기자
- [오늘의 6가지 이슈] 빗썸 압수수색, 코스피 모처럼 ‘상승’, 코스닥 ‘연속 하락’, ‘후배여경 성추행’ 경관에 실형, 공공부문 성폭력 특별점검, 김성태 "문빠 포퓰리즘 홍위병 정치"
- [출근길 한입뉴스] 버핏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나쁜 종말’ 맞게될 것”, 국세청 빗썸 ‘세무조사’ 착수, 금융당국 '직원의 가상화폐 거래' 금지, 韓·美정상 전화통화, 헤지펀드 작년 가상화폐 수익률 ‘3175%’, 코스피 급락, 코넥스 거래대금 ‘역대최고’
- [오늘의 6가지 이슈] 빗썸·코인원 ‘세무조사’, 헤지펀드 작년 가상화폐 수익 ‘3천%’, 코넥스 거래대금 ‘사상최고’, 가소제 검출 ‘진도홍주’ 판매금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레일’ 부정투자자 ‘자체 퇴출’
- [출근길 한입뉴스] '후반 격돌' 아스날·첼시 2대2, 빗썸 작년 수수료 ‘3천억’, ‘친박 핵심’ 최경환 구속, 연금복권 1등 ‘세율 22%’, 국민의당·바른정당 2월 ‘합당’, 코레일 설연휴 승차권 예매, 코스닥 820선 ‘돌파’
- [오늘의 6가지 이슈] 빗썸·코인원·코빗 등 ‘현장조사’, 안철수 전당원투표 ‘승부수’, 코스피 사흘째 하락, 롯데월드타워 새해맞이 불꽃쇼, 민유숙 9년간 22회 교통법규 '위반'
- 상장코인 123개 업비트, 코인지갑은 30개 뿐?
- [오늘의 6가지 이슈]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 '긴급공지', 빅뱅 탑 용산구청 배치, 코스피·코스닥 하락, KBS 보궐이사에 김상근 목사, MBC 방문진 고영주 이사 해임, 병장 월급 40만5700원, JYJ 김준수 38억원 소송 '패소'
- 가상화폐 시장 성장에 업비트 훨훨...카카오 '방긋'
- [오늘의 6가지 이슈] 정현 호주오픈 ‘4강행’, 네이버·JTBC·아프리카TV서 호주오픈 중계, 신세계 1800억원에 까사미아 ‘인수’, 코인원·야피안 등 가상화폐거래소 ‘과태료’, 홍준표 “가상화폐, 영업자유 존중해야”
- [출근길 한입뉴스]가상화폐거래소 코인원 ‘도박 개설 혐의’, 한국거래소 가상화폐가격 국제통계서 제외, 공유·정유미 "허위사실에 강경대응", 남북회담 '합의', 부영 압수수색
-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 서버 점검 전후 오류 발생
-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 센트비 투자한 이유는?
-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블록스, 오프라인 객장 왜 열었나
- 김진화 코빗 대표, 블록체인협회 2선으로?
- IBK기업은행, 코빗·비트페사와 ‘핀테크 분야 공동협력 MOU’ 체결
-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도입 2주…5명 중 1명만 실명계좌 전환
-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첫날, 시장 분위기는 ‘잠잠’
- [법과 사건] 가상통화 거래실명제, 위헌 논란 잠재울까
- [출근길 한입뉴스] 김봉길 한국축구 우즈벡에 '참패', 박항서 베트남 '결승行', 가상화폐 30일부터 거래실명제, CIA “김정은, 한반도 통일에 핵·미사일 사용할 것”, 조윤선 징역2년·법정구속, 이인호 “KBS마저 노조의 권력놀이터”

[태그]

#가상통화,# 가상화폐,#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거래실명제

[관련기사]

허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