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WATCH > 트렌드
또 하나의 옥타곤지라드 페리고,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
▲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의 앞면과 뒷면. 출처=지라드 페리고

[이코노믹리뷰=강기산 기자] 옥타곤 케이스는 압도적이다. 라운드와 스퀘어 케이스가 갖고 있는 느낌과는 확실히 다르다. 아무래도 팔각형의 모습이 단단하고 스포티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고 눈에 거슬리지 않는다. 다이얼과 브레이슬릿을 적절히 매치해 옥타곤 케이스의 매력을 배가했다.

지라드 페리고의 라우레아토 컬렉션은 이런 옥타곤 케이스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린 컬렉션으로 꼽힌다. 오데마 피게 로열 오크 컬렉션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 덕에 어색함이 덜한 장점도 있다. 2018 스위스고급시계박람회(SIHH)에서도 지라드 페리고는 다양한 버전의 라우레아토 컬렉션을 선보였다.

▲ 스켈레톤 다이얼이 매력적인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 출처=지라드 페리고

이 가운데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은 눈여겨봐야 하는 시계다. 세라믹을 사용한 덕에 럭셔리 스포츠 워치에 걸맞은 활용도를 보여준다. 세라믹은 일반 스테인리스 스틸이나 골드 소재에 비해 압도적으로 내구성이 좋다. 스크래치나 찍힘 등에서 자유로운 만큼 일상생활뿐 아니라 여가생활에서도 무리가 없다. 세공 능력 역시 볼만하다.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에 사용된 세라믹을 광택과 새틴 처리해 묘한 매력을 전한다.

▲ 스켈레톤 다이얼을 가공하고 있는 장인. 출처=지라드 페리고
▲ 모서리 부분을 세공하는 모습. 출처=지라드 페리고
▲ 스켈레톤 다이얼의 초기 작업 모습. 출처=지라드 페리고

세라믹 옥타곤 케이스 안으로는 보다 화려한 다이얼이 자리하고 있다. 바로 스켈레톤인데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의 내부를 훤히 들여다볼 수 있다. 시각적인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라드 페리고의 장인들은 무브먼트의 곡선에 심혈을 기울였다. 모서리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마감을 비스듬하게 처리했다. 덕분에 평소에는 물론 빛에 반사됐을 때 스켈레톤 다이얼이 더욱 강조되곤 한다. 백케이스에는 핑크 골드로 만든 로터와 밸런스 휠이 블랙 세라믹 사이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라우레아토의 무브먼트는 칼리버 GP01800-0006을 탑재하고 있다. 이 무브먼트는 스켈레톤 다이얼은 물론 10시 방향의 스몰 세컨드 그리고 최대 54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방수 역시 최대 100M까지 가능하다.

▶ 지구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계 집결지 [타임피스 아시아 홈페이지]

강기산 기자  |  kkszone@econovill.com  |  승인 2018.02.12  18:27:39
강기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기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