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WATCH > 트렌드
[워치 포토] 바다와 맞선 율리스 나르당바다 콘셉트의 화보와 SIHH 2018 신제품

[이코노믹리뷰=강기산 기자] 율리스 나르당과 바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다. 다이버 워치는 물론 바다를 콘셉트로 한 다양한 시계는 이를 증명한다. 2018년 두 번째 참가하는 스위스고급시계박람회(SIHH)에서도 이러한 기조는 여전했다. 뿐만 아니라 살롱 전체가 바닷 속을 연상시키는 콘셉트로 꾸며 바다는 율리스 나르당이란 이미지를 더욱 확실히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영국의 미술가 데미언 허스트와 함께한 다양한 오브제와 바닷속을 배경으로 한 화보는 율리스 나르당의 2018년 콘셉트를 더욱 명확히 했다. 이에 시계전문웹진 <타임피스 아시아>는 율리스 나르당이 공개한 비주얼 컷을 공개한다.

▲ 바닷속으로 입수하는 신사. 출처=율리스 나르당
▲ 상어와 산책을 하는 콘셉트의 화보. 출처=율리스 나르당
▲ 바닷속을 누비는 상어. 출처=율리스 나르당
▲ 파도와 맞서고 있는 신사의 모습. 출처=율리스 나르당
▲ 몽환적인 느낌의 수중 화보. 출처=율리스 나르당
▲ 배 선체에서 영감을 받은 핸즈가 돋보이는 프릭 비전. 출처=율리스 나르당

▶ 지구에서 가장 매력적인 시계 집결지 [타임피스 아시아 홈페이지]

강기산 기자  |  kkszone@econovill.com  |  승인 2018.02.10  12:31:39
강기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기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