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탈세·횡령 혐의’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7일 새벽 구속회삿돈 횡령·불법분양 혐의…“회사가 법 다 지켰다”
▲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김서온 기자]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회삿돈 횡령과 탈세, 불법 분양 등 혐의로 7일 새벽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부터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 회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 뒤 “주요 혐의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부영그룹 계열사인 동광주택에서 경리과장으로 일하던 박모씨도 구속됐다. 박씨는 건축물에 쓰이는 미술 장식품 가격을 부풀리고 차액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이 회장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한 혐의다.

이후 박씨는 비자금 조성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이 회장 측을 협박해 5억원을 수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 혐의를 받았다. 권 부장판사는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회장의 측근인 부영그룹 이모 고문과 이모 전무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권 부장판사는 “주거와 직업이 일정하고 객관적인 증거 자료가 상당 부분 수집돼 있는 점, 피의자들의 지위와 역할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 회장은 6일 오전 10시13분께 법원에 도착한 뒤 ‘검찰에서 수사 중인 혐의들을 계속 부인하는 입장이냐’는 등 질문에 “회사가 법을 다 지켰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부영그룹의 수십억원대 세금을 탈루한 혐의와 수백억원대 회삿돈 횡령, 입찰방해 와 불법 분양을 벌여 막대한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세청과 공정거래위원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은 지난해 이 회장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고발했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관계자 소환 조사와 압수수색 등을 거쳐 증거를 확보했다.

이 회장은 수차례 출석 불응 끝에 검찰에서 두 차례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를 받았다. 출석 전 취재진에게 “회사가 법을 지켰을 것이다”라고 말한 이 회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도 혐의를 전반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2.07  10:39:40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서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