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GS건설, 동해항 석탄부두 건설공사 대표 사업시행자 선정2740억원 규모 민간 투자사업…동해항 석탄물동량 증가세
▲ 동해항3단계 석탄부두 메인조감도. 출처=GS건설

[이코노믹리뷰=김서온 기자] GS건설이 참여한 GS글로벌 컨소시엄이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 건설공사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

GS건설은 7일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서 시행하는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 건설공사 사업시행자 모집공고에서 GS글로벌 컨소시엄이 사업시행자로 선정돼 시공 대표사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GS글로벌 컨소시엄의 참여사 지분은 각각 (주)GS글로벌 40%, (주)GS이앤알 40%, GS건설(주) 10%, 쌍용로지스틱스(주) 10%이며, 시공 대표사는 GS건설이다.

본 사업은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의 일원으로 추진되는 민간사업(비관리청 항만공사)으로 강원도 동해시 구호동 동해지구 전면해상에 10만t급 선박의 정박이 가능한 석탄부두 1선석(L=330m), 관리부두(L=256m)와 배후부지 약 11만2000㎡를 조성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예상사업비는 2740억원, 공사기간은 48개월이다.

민간 자본으로 건설 후 국가에 귀속된다. 총 사업비만큼 부두를 운영해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현재 동해항에 운영 중인 석탄부두의 하역능력은 연간 361만t 규모이나 석탄물동량의 꾸준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20년 이후 동해항에서 처리해야 할 석탄 물동량은 연간 약 900만t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석탄부두 추가 확보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 동해항 3단계 석탄부두가 건설되면 동해항은 추가로 연간 540만t 이상의 석탄 물동량 처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GS글로벌 컨소시엄은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비관리청 항만공사 시행허가 신청을 하고 본격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사업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양질의 민자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 중이며 그룹 관계사와 함께 추진한 이번 사업이 일단 첫 단추를 잘 끼우게 됐다”면서 “지역 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하는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2.07  09:47:03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서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