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김현미 장관 “재건축초과이익 환수액 더 부과 가능해”“재초환 금액 규모 법에 정해진 산식대로 계산해 미리 발표한 것”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56회 국회 제6차 본회의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제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김서온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에 대해 “부동산 시장이 계속 끓어오를 때는 훨씬 더 많은 액수가 부과될 우려도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6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서울 강남은 지난해 연말부터 재건축 지역을 중심으로 투기 수요가 몰렸고, 집을 사고도 거주하지 않는 갭투자도 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재건축 초과이익 규모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는 판단 때문에 법에 정해진 산식대로 계산해서 미리 발표했다”면서 “초과이익 환수는 ‘위헌 내용이 없다’고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에 법에 손을 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장관은 오전에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재건축 연한을 준공 후 40년으로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30 또는 40이라는 단어는 얘기한 적도 없는데 언론에서 해설, 분석기사가 나오면서 이제는 40년으로 굳어진 것 같다”면서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이 한 것처럼 발전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2.06  17:37:56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서온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