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청사진 나온 갤럭시S9, 아직 고민 중 LG G7목표 이룰 수 있을까?
최진홍 ICT부장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8.01.14  10:16:39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판세를 두고 다양한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갤럭시S9와 LG전자의 LG G7에 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갤럭시S9의 공개일은 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MWC 2018로 확정되는 등 청사진이 일부 나왔다는 평가지만 LG G7에 대한 LG전자의 고민은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게이트로 몸살을 앓고있는 아이폰의 절치부심과 화웨이 메이트10의 미국 시장 진출, '돌아온 다크호스' 샤오미의 귀환과 이제 중국과 동남아시아, 인도 벨트를 확실히 장악하기 시작한 비보, 오포의 격전도 예상된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상반기 스마트폰 해법에 업계가 숨 죽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고동진 IM부문 사장의 지휘로 갤럭시S9을 위한 준비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 고 사장은 세계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 2018에서 "갤럭시S9은 2월 MWC 2018에서 공개된다"고 말했다.

   
▲ 왼쪽부터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 CE부문장 김현석 사장,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 출처=삼성전자

갤럭시S9에 대한 힌트도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폰아레나는 12일(현지시간) 스펙이 기록된 갤럭시S9 유출 박스를 입수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갤럭시S9은 QHD 디스플레이에 5.8인치, 4GB램에 64GB 내장메모리를 지원한다. 1200만과 800만 카메라를 탑재했고 홍채인식과 무선충전 기능도 보인다.

박스에는 5.8인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지만 투톱 라인업을 고수하는 트렌드를 고려하면 6.2인치 플러스 모델이 유력하다. 베젤리스 디자인과 모바일 AP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엑시노스 9810이 혼용될 전망이다.

듀얼 카메라 지원은 기정사실로 보인다. 흥미로운 지점은 박스에 적힌 'Super Speed Dual Pixel 12MP OIS (F1.5 / F2.4)'다. 듀얼픽셀과 광학 손떨림 보정 기능은 당연한 스펙이지만 싱글렌즈 타입에 2개의 조리개 값이 적혀있다는 것은, 카메라 조리개값 변경이 가능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전문가급 DSLR 카메라에서나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9을 통해 카메라 사용자 경험에 방점을 찍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갤럭시S9이 2월 공개되어 적절한 흐름만 탄다면, 올해 1분기 삼성전자 IM부문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지난해 4분기 2조원대 후반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것을 고려하면 '꿈의 3조원' 고지를 밟을 수 있다는 뜻이다. 지난해 12월 사장단 인사를 통해 IM부문 콘트롤 타워로 부상한 고 사장의 승부수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9 공개일정을 공개하는 한편, 관련 청사진이 착착 진행되고 있지만 LG전자는 LG G7에 대한 고민이 많다. 지난해까지 LG전자 스마트폰을 책임지던 조준호 사장이 인화원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한편 황정환 부사장이 MC사업본부를 총괄하는 등 부침이 심하다.

   
▲ 중앙 황정환 부사장. 출처=LG전자

현재 MC사업본부는 위기의 연속이다. 한 때 구글 인수설이 증권가에 떠돌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있다. 황 부사장에 대한 기대가 큰 이유다. 그는 주로 OLED TV 분야에 몸 담으며 기술격차와 연구개발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 인사다.

황 부사장의 데뷔작인 LG G7도 출시가 늦어지거나, 이름이 변경될 수 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CES 2018 기간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남들이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우리도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상반기 G 시리즈와 하반기 V 시리즈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등장하는 LG전자 스마트폰이 G 시리즈가 아닐 수 있다는 뜻이다. 조 부회장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기존 라인업을 유지하던가, 새로운 라인업을 출시하던가, 출시 주기를 조절하던가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르면 LG전자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5월 양산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G 시리즈, 하반기 V 시리즈를 두고 여전히 고민이다.

[태그 관련기사]
- [社告] 이코노믹리뷰 구독하고 최상급 캄포나무 통도마 받자!
- <이코노믹리뷰> 추천 추석연휴 읽어봐야 할 책
- [社告] 이코노믹리뷰 전문·경력·수습 기자 채용 공고
- [인사] 이코노믹리뷰
- [인사] 이코노믹리뷰

[태그]

#이코노믹리뷰

[관련기사]

최진홍 ICT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42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8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