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 통해 지역 랜드마크로 재탄생“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행정·문화서비스 제공할 것”
   
▲ 노후 공공건축물 민관 복합개발 선도사업 선정결과. 출처=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의 성공모델 발굴·확산을 위해 3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전라북도 익산시와 경상남도 합천군, 충청북도 진천군 소재 공공건축물 총 3곳을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2일 지자체 공유재산 중 노후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지난 11월 9일부터 약 23일간의 공모를 통해 접수된 4개 후보지에 대해 현장조사와 사전검토 등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열린 선정심사에서 공익성과 노후도, 사업성, 사업추진 용이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번 선도사업에 선정된 공공건축물의 평균사용연수는 약 42년으로 노후화로 인한 안전위협, 시설부족, 관리비용 증가 등의 문제가 있었다.

리뉴얼 사업을 통해 주변개발여건·지역주민 개발수요·사업성 등을 고려해 시민친화적인 공공건축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익산시청사는 1970년 사용승인 이후 청사 노후화로 인해 보수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지진 등 재난에 취약한 상황으로 분산된 청사를 통합해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광장·문화시설·공원 등을 설치해 주민친화적인 복합공공청사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경상남도 합천군청사 역시 소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청사가 4곳으로 분산 운영되어 군민들의 불편이 큰 상황으로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어린이집·다문화가정 지원시설·작은 영화관 등 문화·복지시설 공간으로 개발을 검토할 계획이다.

충청북도 진천군 (구)전통시장은 노후화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으로 인해 백곡천 북측으로 신축·이전함에 따라 유휴지(사용하지 않아 수익이 발생되지 않는 토지)로 관리돼 왔다. 혁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한 증가하는 문화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문화복합시설 등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박승기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관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으로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공공건축물이 주민 친화적인 시설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번 선도사업으로 공공건축물이 지역 랜드마크가 돼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건축물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8.01.02  13:56:06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