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배달의민족에 350억 쏜 네이버...골목상권과 `상생` 강조푸드테크와 소상공인 협력

네이버가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350억원을 투자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의 투자 유치로 우아한형제들의 누적 투자금액은 총 1463억 원으로 늘었다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이뤄진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과 소상공인 지원 분야에서 양사 간 협력이 더욱 긴밀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우아한형제들은 네이버 투자를 통해 푸드테크 분야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음성인식 비서 기능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과 자율주행 로봇 기술 등 미래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하는데 집중적으로 활용한다는 설명이다. 인공지능 클로바를 통해 웨이브 스피커를 출시한 네이버와 기술기반 플랫폼 접점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 출처=배달의민족

네이버는 세계적인 AI 연구소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현, 네이버랩스 유럽)을 인수하고 프랑스 하이엔드 음향기술 기업 ‘드비알레’에 투자하는 등 국내외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오며 인공지능, 머신러닝,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와 같은 미래 기술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미 지난 해부터 네이버의 ‘아미카 프로젝트’에 참여해 왔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양사 간 음식 주문 및 배달 관련 분야 협력 작업을 꾸준히 진척해 왔다.

네이버의 기술기반 플랫폼 전략에 배달의민족이 적극적으로 합류, 일종의 푸드테크 생태계 외연 확장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두 회사가 소상공인 상생의 키워드를 내세우는 점도 인상적이다.

네이버는 `프로젝트 꽃` 등을 가동하며 스몰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여전히 골목상권 침해의 주범이라는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물론 배달의민족도 골목상권 파괴 지적을 받고 있지만, 두 회사의 연결고리가 강해지며 자연스럽게 상생의 키워드가 두각될 것으로 보인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네이버에서도 음식점과 연계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만큼, 배달의민족과의 협력을 통해 추후 자영업자 분들이 추가적인 부담 없이 사업에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네이버와 배달의민족은 지난 9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X배민아카데미 부산 지역 특별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함께 합동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는데, 내년부터는 한층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복귀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사재 100억원을 기부하는 한편, 기부금 일부를 소상공인 상생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올해 초 네이버 대표에서 물러난 김상헌 씨가 이번 투자에서 큰 역할을 했다는 말도 나온다. 네이버에서 장기간 대표직을 수행했던 김 전 대표는 현재 네이버 경영고문이자 우아한형제들 사외이사로 근무하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7.10.29  20:21:53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